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미우새' 김희철, 정준하 '화이트하우스' 방문에 안절부절

최종편집 : 2019-10-21 09:24:39

조회 : 1514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김희철이 정준하의 방문에 경악했다.

20일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깔끔함을 자랑하는 김희철이 주방을 이용하는 정준하, 임원희를 보고 당황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집에 들어선 정준하에게 일회용 슬리퍼를 건넸다. 정준하는 "너무 작다. 머리로 따지면 족두리"라며 난감함을 드러냈다. 지켜보던 이연복은 "호텔에서 쓰는 일회용을 따로 주문해 쓰나 보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김희철은 정준하의 수레에 쌓인 짐을 보고 눈치를 살폈다. 정준하가 주방도구와 재료들을 꺼냈고, 지켜보던 김희철 어머니는 "그릇이 없으니까 그릇 가져왔나 보다"며 미소 지었다.

어머니 마음과는 달리 김희철은 정준하의 재료로 집이 더러워질까 노심초사하는 모습이었다. 김희철은 쌀을 꺼내는 정준하에게 "밥솥이 없으니 시켜주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준하는 "맨날 시켜먹으니 해주려고 가져왔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가져온 재료를 흘리는 정준하에게 "안 먹어도 된다. 나 오늘부터 갈비찜 싫어한다"며 실소했다. 그럼에도 정준하는 "아침에 쌀을 불려 왔다"며 요리를 시작했다. 김희철은 "고맙다"면서도 "나는 이렇게 고급지게 안 먹어도 된다"고 덧붙였다.

밥을 짓는 듯 보였던 정준하는 불려 온 쌀로 막걸리를 담그기 시작했다. 앞서 막걸리 제조 자격증을 자랑했던 정준하는 팔을 걷어붙이며 "넌 강아지와 있어"라고 김희철에 말했다.

당황한 김희철 옆으로 강아지 '기복이'까지 뛰어 다니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철은 "총체적 난국"이라며 "막걸리는 뭐고 쟤는 왜 저렇게 신났냐"며 머리를 감싸 쥐었다.

이를 뒤로하고 정준하는 김장을 담그겠다며 김원희를 불렀고, 두 사람은 보란 듯이 무를 던지며 주고받았다. 경악한 김희철은 쉬지 않고 바닥을 닦으며 "원희 형님. 처음이라 뭐라 말도 못 하고"라며 "형 진짜 좋아했다. 다찌마와리도 그렇고"라고 과거형 애정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이상민도 요리에 나선 모습이었다. 이상민은 룰라 멤버들과 바비킴에게 명란 알을 활용한 요리를 선보였다. 이연복은 이상민의 요리과정을 보고 "크게 손 안 가게 맛있는 요리 조합을 잘 안다"며 "명란 알로 마요네즈 만들고, 냉동 만두. 간단한데 먹는 사람은 감동하니 똑똑하다"고 호평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