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기생충', 북미 박스오피스 11위…확대 개봉 후 수익 급상승

최종편집 : 2019-10-21 16:08:45

조회 : 178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북미에서 확대 개봉된 이후 흥행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미국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전역에 확대 개봉한 이후 20일까지 사흘간 총 124만 1,334달러(한화 약 14억 5,782만원)를 벌어 들여 주말 박스오피스 11위에 올랐다.

'기생충'은 지난 11일 뉴욕 1개 극장, LA 2개 극장에서 선 개봉한 뒤 18일부터 보스턴, 시카고, 워싱턴DC, 샌프란시스코 등 전국 33개 극장으로 확대 개봉됐다. 이는 소규모로 개봉한 뒤 반응에 따라 극장 수를 늘려가는 '롤 아웃' 방식이다.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도 이 같은 방식으로 개봉해 전국 250개까지 극장을 늘려나갔다.

주말 박스오피스 10위 '그것: 두 번째 이야기'가 1,528개, 12위인 '젝시'가 2,332개 극장에서 상영된 것을 생각하면 단 33개의 극장에서 상영한 '기생충'의 극장 수익은 놀라운 수준이다.

이미지

지난 11일 선개봉 당시 주말 동안 38만 4,216달러(한화 약 4억 5,000여 만 원)를 벌어 들여 극장당 12만 8.072달러(한화 약 1억 5,000만 원) 수익을 냈다. 이는 올해 미국 극장당 오프닝 수입 중 최고 기록이었다. 확대 상영된 20일까지 기록한 수익은 총 182만 1,976달러(한화 약 21억 3,972만 원)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내년 2월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외국어영화상) 최종 후보 및 수상을 노린다.

메이저 배급사인 네온의 지원 아래 북미 상영을 시작한 '기생충'이 현지 평단과 관객의 반응에 힘입어 아카데미에 입성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영화진흥위원회와 CJ ENM은 아카데미 시상식을 겨냥한 TF팀을 꾸려 '기생충'의 북미 홍보를 지원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과 주연 배우 송강호, 최우식, 박소담도 미국 콜로라도 텔루라이드 영화제, 북미 최대 규모인 캐나다 토론토 국제영화제, 텍사스 판타스틱 페스트, 뉴욕영화제에 참석하며 북미 프로모션에 힘을 쏟고 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