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장나라, 이상윤 거짓말 알았다"…'VIP', 월화극 시청률 1위 등극

최종편집 : 2019-10-30 10:04:59

조회 : 469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월화드라마 가 월화극 시청률 1위로 떠올랐다. 장나라가 이상윤의 거짓말을 알게 되는 충격 엔딩은 최고 시청률 9.4%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 방송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극본 차해원, 연출 이정림) 2회 1, 2부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이하 동일) 각각 6.9%(전국6.5%)와 8.2%(전국7.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회에서 기록한 6.7%와 7.8%보다 상승한 수치다.

특히 이는 KBS '녹두전'이 각각 기록한 5.7%(전국6.0%), 7.4%(전국7.4%)를 모두 제쳤고, tvN '유령을 잡아라'와 JTBC '꽃파당'이 각각 기록한 3.7%, 3.2%를 뛰어넘는 기록으로, 는 방송 첫 주에 단박에 월화극 시청률 전체 1위에 올라섰다.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는 물론 온라인 커뮤니티도 온통 가 장악했다. 또한 광고 관계자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에서 'VIP'는 각각 2.2%와 2.7%를 기록했다.

이번 2회 방송에서는 나정선(장나라)이 박성준(이상윤) 관련 익명의 문자를 받은 후 회사와 가정생활에서 대혼란을 겪는 가운데, 진실과 직면하기 위해 박성준 뒤를 따라붙다 결국 거짓 현장을 목격하는 충격적인 장면이 담겼다. 특히 나정선이 던진 돌직구 질문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던 박성준이 갖은 방법을 동원, 무언가를 감추려 노력하는 모습으로 숨겨진 비밀에 대한 궁금증을 폭주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나정선은 갈등을 겪다 익명의 문자가 온 번호로 전화를 걸었지만 낯선 할머니의 응답을 받자 혼란이 가중됐다. 아침에 박성준과 함께 출근하던 나정선은 밤늦게 박성준에게 온 문자를 언급하며 잠겨있던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물었다. 그리고 프러포즈를 받던 날의 마음이 아직까지 유효한지 질문한 후 박성준으로부터 변치 않았다는 대답을 듣고 나서야 혼란스러웠던 마음을 가라앉혔다.

그러나 나정선은 마상우(신재하)에게 홍보팀 차진호(정준원)의 중국 출장 소식을 들은 후, 또 한 번 마음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바로 전날 나정선이 일과를 마치고 늦게 귀가했을 때 박성준에게 차진호의 전화가 걸려왔던 것. 일 때문에 연락이 왔을 거라며 자리를 피해 전화를 받던 박성준이 이상하게 느껴진 나정선은 이후 강지영(이진희)에게 다른 팀 대리의 사내 불륜 소식과 더불어 박성준과 함께 간 현장 점검에서 VIP 고객이 내연녀와 만나고 있는 것을 보고 묘한 느낌에 휩싸였다.

이후 나정선은 집에 돌아와 박성준과 이야기를 하던 도중 차진호로부터 걸려온 두 번째 전화에 인사를 하겠다며 전화를 건네받았다. 나정선은 휴대전화 너머에서 차진호의 목소리가 들려오자, 당황스러움과 안도감을 느꼈지만, 이내 박성준에게 "자기 혹시 바람났어?"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그리고 순간 흔들리는 눈빛을 보인 박성준의 모습을 떠올리며 착잡한 심정을 드리웠다.

더욱이 박성준은 나정선이 자리를 뜨자 바로 차진호에게 부탁을 들어줘 고맙다며 전화를 했고, 한숨을 내쉬며 고개를 떨궜다. 이어 카드가 정지돼 모텔을 찾은 후 휴대전화를 앞에 두고 술을 마시는 이현아(이청아), 마트에 갔다 온다며 어딘지 모를 오피스텔로 향한 송미나(곽선영), 옥탑방 마당에서 휴대전화를 쥐고 한숨을 내쉬는 온유리(표예진)가 연이어 등장하며 익명의 문자에 대한 진실의 향방을 궁금케 했다.

다음 날 나정선은 단체 회식 후 부사장(박성근)을 모셔다 드리고 집에 가겠다는 박성준의 뒤를 쫓아갔고, 홀로 호텔로 들어서는 박성준을 보며 전화를 걸었다. 그리고 전화를 받은 박성준에게 행방을 물었지만, 박성준은 호텔에 있는 것을 숨긴 채 부사장을 보내드리고 간다는 거짓말을 했다. 나정선과 박성준이 호텔 로비에서 맞닥뜨린 가운데, 남편의 거짓말을 목격한 후 충격에 빠진 나정선과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박성준의 표정으로 드라마가 끝나며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