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이기찬, 조하나 첫 만남에 "실물이 훨씬 예쁘다"…'불청' 최고의 1분 '7.5%'

최종편집 : 2019-10-30 10:55:12

조회 : 329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에 가수 겸 배우인 만능 엔터테이너 이기찬이 새 친구로 합류하면서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9일 방송된 은 1, 2부 각각 시청률 5.7%, 7.1%(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주요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7%로 어김없이 화요 예능 2049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포항으로 여행을 떠난 의 새 친구로 1996년 'please'로 데뷔한 가수이자 배우 이기찬이 등장했다. 생애 첫 리얼 예능에 출연한 그는 "감기에 걸려서 약을 먹었더니 정신이 나가 있다"며 유독 어색함과 긴장감에 경직된 모습을 보였다.

올해 41세인 이기찬은 "적은 나이는 아닌데 에서는 적은 편 아니냐?"며 제작진에게 대뜸 "최민용 형 오시나요?"라고 묻기도 했다. 그는 "조금 걱정이 되는 게 최민용 형이다. 군기 잡을까 봐 걱정"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불타는 청춘'의 마지막 서열로서 뭐든 시키면 한다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새 친구 픽업조로는 맏형 김도균과 막내계 선임 김부용이 나섰다. 두 사람은 관록 있는 '촉'으로 새 친구의 위치를 단번에 파악해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김부용은 이기찬을 보자 "어렸을 때부터 같이 활동했고, 대학교 후배"라며 "세 살 후배이지만 그때 이기찬은 고교생 가수였고, 나는 성인 가수여서 되게 어리게 봤다"며 이기찬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김부용이 "그동안 어떻게 지냈냐?"고 묻자 이기찬은 "불청 다시보기를 하면서 지냈다"고 말했다. 그는 "혜림이 누나랑 친해서 보게 됐는데, 너무 웃기더라. 역으로 다시 보기를 계속했는데 거의 3년 치를 봤다"고 밝혀 애청자임을 입증했다. 또 "불청에서 만나보고 싶은 사람"에 대한 질문에 그는 "조하나 선배님"이라며 "처음 나왔을 때 춤추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웠다"고 언급했다. 이에 김부용이 "형이 도와줄게"라고 하자 이기찬은 "형이나 어떻게 좀…제가 밀어드릴게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미지

한편 이날 숙소에 도착한 김도균은 브루노와 기타 연주를 하면서 음악 세계에 빠져들었다. 조하나가 오자 브루노는 한국의 전통춤에 대한 궁금증이 폭발했다. 브루노가 전통춤의 종류를 묻자 조하나는 "몇 가지로 단정 짓기에는 종류가 엄청 많다. 난 한영숙류라고 해서 그 춤의 특색은 굉장히 단아하다. 화려함보다는 한국적인 정서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에 브루노가 '단아함'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자 조하나는 김도균의 기타 연주에 맞춰 즉석 무용 시범을 선보이며 "이게 단아함이다"라고 춤으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최성국은 박선영과 '스페인 부부'라는 애칭이 마음에 안든다며 제작진에게 "어차피 부부 시리즈 계속 갈 거면 선영의 '영'과 성국의 '국'을 따서 그냥 '영국 부부'로 가라"고 셀프 애칭을 제안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시청률 7.5%까지 치솟은 최고의 1분은 숙소에 도착한 이기찬과 만나보고 싶었던 누나 조하나의 첫 만남에서 터졌다. 김도균은 새 친구가 '하나를 제일 보고싶어 했다'며 문 앞 마중을 제안했다. 조하나는 음식을 만들다가 "나 예쁘게 하고 가야 되는 거 아니예요?"라며 긴장했다. 이기찬은 조하나가 "새 친구분 오셨어요?"라고 조심스럽게 물으며 등장하자 성큼성큼 걸어와 악수를 청하며 "실물이 훨씬 예쁘시네요"라고 인사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새 친구 이기찬의 본격적인 이야기는 오는 11월 5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될 에서 계속 이어진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