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골목식당' 정인선, '상담 요정' 변신…숙연한 표정 무슨 일?

최종편집 : 2019-10-30 16:45:27

조회 : 274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정인선이 '상담 요정'으로 변신한다.

30일 방송될 SBS 에서는 '정릉 아리랑시장' 편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정인선은 생계를 위해 꿈을 접고 수제함박집을 운영 중인 예술가 모자(母子)의 사연을 듣기 위해 나섰다. 정인선은 아들의 사연을 듣던 중 예상치 못한 얘기에 한동안 숙연한 표정을 지어, 그 이유를 궁금케 했다.

모자 사장님은 각자만의 방식으로 업그레이드한 오므라이스 요리대결을 펼쳤다. 두 가지 버전의 오므라이스를 시식한 백종원의 평가가 궁금해지는 가운데, 백종원은 다음에 함께 할 '함박고수' 초빙을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백종원으로부터 메뉴 축소 및 경쟁력 없는 모둠전을 새롭게 구성해보라는 숙제를 받은 지짐이집은 백종원에게 수정된 메뉴판을 보여줬다. 하지만 자매 사장님은 다른 메뉴들과 함께 모둠전까지 없앴고, 이를 본 백종원은 당황스러워했다.

이어 백종원은 메뉴에 관한 사장님들의 의견을 듣던 중 단품 메뉴가 회전율이 빠르다는 사장님의 주장에 즉흥 '주문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갑작스러운 백종원의 폭풍 주문에 동생은 주문 실수, 언니는 조리 내내 예민함을 감추지 못하는 정신없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첫 점검 당시 충격적인 주방 상태로 모두를 놀라게 한 조림백반집에 방문하여 재점검의 시간을 가졌다. 다행히 걱정과는 달리 한 주 만에 깔끔해진 주방 상태에 백종원은 "속이 다 시원하네"라며 만족했다. 하지만 평화롭던 분위기는 잠시였다.

조림백반집의 향후 방향성을 논의하던 중 백종원은 "음식 맛에 깊이가 없다"며 또 다른 인기 메뉴 청국장을 주문했다. 사장님의 청국장을 대면한 백종원은 시식을 앞두고, 함께 먹을 특별한 손님까지 초대했다.

은 30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