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시크릿부티크' 김선아-장영남, 시청자도 함께 떨었다…긴장감 최고치 극강 전개

최종편집 : 2019-11-01 17:30:30

조회 : 93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에 죽은 줄만 알았던 장영남이 나타났다. 장영남과 김선아는 각자의 목적을 지키기 위해 독한 동맹을 결성, 목숨까지 위협받는 일촉즉발 위기에 봉착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수목극 (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 11회에서는 제니장(김선아)의 계략으로 인해 이현지(고민시)가 산업스파이 누명을 쓴 채 구치소에 수감된 가운데, 그동안 죽은 줄 알았던 이현지의 엄마 박주현(장영남)이 살아있다는 것이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극 중 이현지가 팍팍한 구치소 생활을 이어가면서도 제니장과 윤선우(김재영)를 향한 당찬 면모를 잃지 않는 사이, 위예남(박희본)과 융천시장 도준섭(김법래)이 얽힌 요트 사망 사건을 조사하다 실종된 이현지 엄마이자 경찰인 박주현이 기억상실에 걸린 채 정신병원에서 지내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더욱이 박주현은 오태석(주석태)에게 가격 당해 정신을 잃었던 것도 모른 채 오태석을 자신의 후원자라 믿고 있었다.

하지만 오태석과 함께 가게로 나섰던 박주현은 쇠파이프 구조물이 떨어지는 순간 머리를 맞았던 기억을 되찾았고, 그 길로 도망쳐 동료 경찰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러나 이 소식 역시 황집사(한정수)에게 흘러 들어갔고, 김여옥(장미희)은 제니장에게 박주현 처리를 지시하면서 더불어 황집사에게도 따로 명령을 내려 긴장감을 돋웠다.

이후 제니장은 융천시장 도준섭을 찾아가 박주현이 살아있음을 알렸고, 시장실에 설치한 도청 장치를 통해 이를 알게 된 조양오(임철형) 또한 박주현을 잡으러 출동했다. 제니장은 윤선우에게 이현지와의 약속을 지킬 마지막 기회라며 "우리가 꼭 찾아야 해. 일이 끝난 뒤에 이현지와 만나게 해 주려면"이라며 결의를 다졌다. 이어 박주현을 쫓던 윤선우와 조양오가 박주현을 설득하는 와중에, 나타난 제니장은 "따님, 제가 나오게 할 수 있어요. 보낸 사람이 저니까요. 분노가 치미는데 할 수 있는 게 없죠?"라는 짧고 강렬한 말로 박주현의 마음을 돌려세웠다.

박주현을 윤선우에게 맡기고 김여옥에게 불려 간 제니장은 박주현을 처리하라는 김여옥의 말에 난감해했지만 곧바로 윤선우에게 박주현 처리를 지시, 윤선우를 놀라게 했다. 뒤이어 바닷가 절벽 인근에서 박주현이 입과 손이 결박된 채 커다란 가방에 담겼고, 이내 가방이 절벽 아래로 떨어지는 경악스러운 장면이 이어졌다. 멀리서 이를 지켜본 황집사가 김여옥에게 박주현이 처리됐음을 전하는 동시에 제니장의 사주를 받은 보안요원이 몰래 가방을 바꿔치기하고, 주차된 차 뒤로 박주현이 있는 가방을 교묘히 숨겨, 박주현을 구해내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소름을 돋게 했다.

더욱이 박주현이 보안요원에 의해 재갈이 풀어지며 차 안에 들어와 겨우 숨을 돌린 순간, 숨어있던 오태석이 나타나 보안요원을 가격하며 운전석을 차지, 박주현을 전기 충격기로 정신을 잃게 만든 후 납치했다. 어렵게 목숨을 구한 박주현이 또다시 제니장의 손을 떠나는 반전에 반전 스토리에 이어, 마지막 장면에서는 윤선우의 전화를 받은 제니장이 위예남과 마주한 뒤 힘없이 휴대전화를 떨구는 '불길한 엔딩'이 담기면서 끝까지 종잡을 수 없는 전개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