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배가본드' 이승기, 천하의 문정희도 덜덜…이글대는 분노 눈빛

최종편집 : 2019-11-01 17:43:00

조회 : 760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이승기의 분노 가득한 눈빛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 숨겨진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쳐가는 첩보 액션 멜로다. 극 중 차달건(이승기)과 고해리(배수지)가 김우기(장혁진)를 법정에까지 끌고 오게 되면서, 사고와 관련한 '진실 찾기'를 두고 치열하고 치밀한 법적 공방전을 벌이는 폭풍 전개가 펼쳐지고 있다.

1일 제작진이 공개한 현장 스틸컷에는 이승기와 문정희가 앞선 첫 대면 후 두 번째 서로를 맞닥뜨리며 찰나의 눈빛을 주고받는 투샷이 담겼다. 극 중 제시카리(문정희)가 B357기 추락 사고와 관련, 존엔마크사를 대표해 긴급 기자회견을 갖는 장면이다.

제시카리가 검은 수트를 입고 머리를 질끈 묶은 채 어두운 표정으로 단상에 올라와 준비해 온 대본을 차분히 읽어내려가고, 그 앞에 우뚝 선 차달건은 제시카리에게서 눈을 떼지 않은 채 죽은 조카 훈이의 영정 사진을 들고 있다. 차달건과 눈이 마주치자 당황한 표정을 짓는 제시카리와 달리, 차달건은 눈 한 번 깜빡이지 않고 이글대는 눈빛을 쏘며 제시카리를 노려본다.

지난 방송에서는 차달건과 고해리가 B357기 유가족들이 다이나믹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 공판의 증인으로 김우기를 가까스로 등판시켰다. 이후 어떤 판결이 내려졌기에 제시카리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게 된 것인지, 그 이유와 내용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이승기와 문정희가 함께 강렬한 눈빛을 마주하는 투샷은 앞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포시즌스 호텔에서 촬영됐다. 이승기와 문정희는 사고로 가족을 잃은 유가족의 슬픔과 아픔을 담아내야 하는 촬영분이었던 만큼, 진중하고 엄숙한 마음가짐을 가지려 동선과 대화도 최소화한 채 각자의 자리에 앉아 조용히 대사를 연습하는 진정성을 보였다. 유인식 감독의 슛 소리 후 이승기는 결연한 표정과 강렬한 눈빛만으로 울분의 감정을 표현해냈고, 문정희는 유가족의 무언의 시위에 기세가 눌려버린 제시카리의 당혹감을 탁월하게 연기해내며 "역시 명배우"라는 감탄을 절로 터지게 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와 문정희, 두 배우가 한 공간에 함께 있다는 것만으로도 현장의 공기 자체가 달라졌다"며 "차달건과 제시카리의 더욱 강렬해진 두 번째 대면에 담긴 놀라운 이야기들을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13회는 '대한민국 대 푸에르토리코 야구 평가전'으로 인해 1일 결방, 오는 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