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전소민X양세찬, '런닝맨' NEW 월요커플 탄생?…심상치 않은 러브라인

최종편집 : 2019-11-01 17:50:50

조회 : 97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전소민과 양세찬의 핑크빛 분위기가 이어진다.

오는 3일 방송될 SBS 에서는 양세찬과 전소민의 러브라인이 또 한 번 주목될 전망이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미션 도중에 "서로가 사귀자고 한다면?"이라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당연히 좋다"라고 대답해 현장을 달궜다. 이런 두 사람의 미묘한 러브라인은 이번 방송에서도 이어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자연스럽게 연애 이야기를 나눴고, 전소민은 다시 한번 양세찬을 향해 "나 어때?"라고 물어보며 그의 마음을 확인하려 했다. 하지만 전소민의 훅 들어온 애정표현에 당황한 양세찬이 답변을 흐리자, 전소민은 퉁명스럽게 "오늘은 내 옆에 앉지 마"라고 외쳤고 멤버들은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대화에 폭소했다.

이후 진행된 미션에서 살벌한 경고를 날린 전소민이 자연스럽게 양세찬의 옆자리를 차지하며 미묘한 썸의 관계가 이어졌다. 특히 양세찬이 한 미션에서 지식과 관련해 정답을 제대로 이야기하지 못하자 전소민은 "양세찬이 나를 평강공주로 만들어 줄 것 같다. 양세찬은 바보온달"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전소민-양세찬이 새로운 '월요 커플'의 바통을 이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 은 오는 3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