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미우새' 김희철, 모교 담임 만나 폭풍 오열 "교무실 가는 게…"

최종편집 : 2019-11-03 14:26:14

조회 : 285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자칭 '우주대스타' 김희철의 학창 시절이 에서 공개된다.

3일 방송되는 에서는 김희철이 자신이 졸업한 중학교를 방문해 후배들과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진다.
김희철은 "공부 못하면 뭐하고 살아야 해요?" 등 엉뚱한 후배들의 질문에 보기 드물게 폭풍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희철의 솔직하고 진심 어린 조언을 듣고 "눈물 날 것 같다"고 한 학생까지 있어 훈훈한 모습을 선보였다.

중학교에 가서 정작 눈물을 흘린 건 희철이었다. "어릴 땐 교무실 가는 게 너무 싫었다" 던 희철이 교무실에서 옛날 담임 선생님을 보자마자 폭풍 오열을 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감동도 잠시, 희철의 중학교 시절 생활기록부가 전격 공개되자 지켜보던 어머니는 탄식을 금치 못했다. 특히, 20년 전 생활기록부에서도 '김기복'의 흔적(?)을 찾을 수 있어 한숨과 폭소를 동시에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중학교 3년 동안 김희철의 구체적인 성적도 모두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수우미양가' 중 희철이 몇 개의 '수(秀)'를 받았는지가 큰 관심을 모았는데, 충격적인 결과가 공개되어 김희철을 멘붕(?)에 빠트렸다는 후문이다.

김희철의 웃음+눈물 폭탄 모교 방문기는 오늘(3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