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대종상, 올해는 건너뛴다?…심사 범위 넓혀 내년 2월 개최

작성 : 2019-11-06 09:19:36

조회 : 51

대종상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국내 최장수 영화 시상식인 대종상 영화제를 올해는 볼 수 없게 됐다.

대종상 측은 오는 1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제56회 시상식 일정을 내년 2월로 미뤘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관계자는 "매년 10월~11월에 개최해왔던 대종상영화제에는 12월 개봉 영화까지 심사에 포함되지 않았다"라며 "1년 동안의 영화를 결산하는 의미로 일정을 변경해 오는 1월까지 한 해의 영화 모두 심사를 거친다. 이에 따라 내년 2월에 제56회 대종상영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2년 간 대종상은 10월에 개최됐다. 겨울 시즌에 규모가 큰 대작들이 많이 개봉하는 만큼 영화제 측은 심사 범위에 아쉬움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대종상은 그간 심사 공정성 논란 및 대리 수상 난무 등 적잖은 잡음을 냈다. 시상식 일정을 변경하고 심사 범위에 변화를 준 대종상이 환골탈태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