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투표 조작 의혹 '프로듀스X101' 제작진, 결국 구속

최종편집 : 2019-11-06 09:22:21

조회 : 240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엠넷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제작진 2명이 구속됐다.

5일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프로듀스X101' 관련자 4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후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피의자 지위와 현재까지 수사 경과 등에 비춰 구속 사유와 필요성·상당성이 인정된다"며 안 모 PD와 김 모 CP의 영장을 발부했다.

나머지 제작진 1명과 연예기획사 관계자 1명은 구속 사유와 필요성·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이들은 '프로듀스X101'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를 합격시켰다는 혐의(사기,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를 받는다. 기획사에서 유흥업소 접대를 여러 차례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있다. 휴대전화 메시지 등 증거인멸 정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간 수차례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고, 이날 오전 추가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한편 엠넷 측은 이날 오전 '프로듀스X101' 조작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하면서 "앞으로도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