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시크릿부티크' 김선아, 박병호의 "힘들어지면 언제든 찾아 오라" 위로 받고 '눈물'

최종편집 : 2019-11-14 22:22:03

조회 : 183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선아가 박병호가 전한 진심에 눈물을 흘렸다.

14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13회에서는 운산 스님(박병호 분)에게 도움을 청하는 제니 장(김선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제니 장은 운산 스님에게 자신이 위동섭(여무영 분) 회장의 친손녀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운산 스님은 "내가 자네에게 뭘 해주면 되겠나"라고 물었다.

제니 장은 "위동섭 회장님 라인들이 저를 지지할 수 있도록 움직여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이에 운산 스님은 데오 그룹 원로들을 만나 간곡하게 말했다.

그는 "차마 외면할 수 없는 일이 있어서 어르신들을 찾아뵈었다. 진실을 품고 있는 한 아이에게 힘이 되어지지를 보내 주십시오"라며 "송구스럽지만 아직 사연은 밝힐 수 없다. 다만 제가 보증하겠다. 나를 믿고 지지를 부탁드린다"라고 청했다. 그리고 그때 제니 장이 등장했다.

데오가 원로들은 제니 장의 등장에 "자네 김 회장(장미희 분) 사람 아닌가? 김 회장과 다른 길을 가겠다는 건가"라며 깜짝 놀랐다. 운산 스님은 "그래서 어려운 결정이 되실 거라 말씀드렸다. 숙고해보시고 연락을 달라"라고 당부했다.

제니 장은 운산 스님을 배웅했다. 운산 스님은 "자네가 어떤 심정으로 살아왔고 날 찾아왔는지 생각하면 입에 발린 소리, 복수 따위 부질없다고 하는 것도 자네에게는 상처가 되겠지. 유일한 피붙이라고 있는 날 찾아와서 속 끓이며 말도 못 하고 이 어린것이 성장할 동안 얼마나 많은 세월을 견뎠겠냐"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그는 "도영이라고 했지? 나도 유일한 조카 손녀한테 내가 해줄 수 있는 걸 한 것뿐이야. 자네한테 필요한 건 자네를 인정해주는 한 사람일 테니까. 힘들어지면 언제든지 그만두고 찾아오너라. 도영아"라며 제니 장을 진심으로 위로했고, 이에 제니 장은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