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런닝맨' 전소민, GOT7 진영 앞에서 '겨땀 폭발'…진영, "민망해하지 마세요" 위로

최종편집 : 2019-11-17 18:22:12

조회 : 1625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전소민이 진영의 등장에 사심이 폭발시켰다.

17일 방송된 SBS 에서는 '전설의 기획안'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서은수와 최리가 게스트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런닝맨 멤버들은 서은수의 등장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여성 게스트의 등장에 전소민과 송지효는 아쉬움을 드러냈고, 이에 제작진은 "오늘은 남성 게스트도 2분 더 있다"라고 말해 전소민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어 등장한 게스트는 허경환과 GOT7의 진영.

GOT7 진영 앓이를 했던 전소민은 그의 등장에 창피함에 송지효 뒤에 숨어 어쩔 줄을 몰라했다. 특히 송지효에게 진영이 너무 잘생겼다고 앓이를 해 멤버들의 핀잔을 받았다.

진영을 보고 사심이 폭발한 전소민은 양세찬이 최리를 챙겨주는 모습을 보자 발끈했다. 이어 그는 "야 너 한 번이라도 뭐할 때 도와준 적 있어?"라며 버럭 했다. 이에 유재석은 "사실 소민이 지금 너한테 관심도 없어"라고 했고, 양세찬은 "진영이한테 질투 유발하려고 저러는 거야"라며 공감했다.

이어 전소민은 최리의 한국무용 개인기에 "나도 한국무용 배웠다. 복지회관에서 배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전소민도 한국무용을 선보였다.

그런데 이때 전소민의 겨땀이 폭발한 모습이 포착되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이광수는 "아니, 김이 두 장이 붙어있더라. 김도 작은 김이 아니라 김밥용 김이다"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나 진영은 사투리 삼행시 개인기로 "전소민 누나, 소박하게 겨땀 났지만 민망해하지 마세요"라며 전소민을 격려해 훈훈함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