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나를 찾아줘' 감독 "염전 섬노예 사건 참고 안 했다…상상으로 창조"

최종편집 : 2019-11-19 17:19:18

조회 : 53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나를 찾아줘'를 연출한 김승우 감독이 실제 사건을 참고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역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나를 찾아줘' 언론 시사회에 참석한 김승우 감독은 "2014년 일어난 신안군 염전 섬노예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는 한 기자의 평가에 "이 영화의 시나리오는 2008년부터 준비했다."라고 말하며 관련이 없음을 강조했다.

또한 "어떤 사건을 두고 시나리오 작업한 것은 아니다. 서울 안에도 각자의 섬이 있다. 실제 사건에서 모티브를 얻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동 실종과 학대 문제를 다루며 지나치게 사실적인 묘사를 한 것과 관련해서는 "소재가 아동 학대라서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 그러나 현실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기에 영화 속 표현을 절제하는 게 능사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경각심을 느끼고 잘못되게 진행되는 것을 조금은 아는 선에서 보여주고 싶었다. 판단은 관객들이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지

김승우 감독은 "이 작품을 준비하기 전 많은 영화, 다큐멘터리를 참고했다. 하지만 실제 모델을 찾아 취재를 하지 않았다. 감히 그분들의 상처를 가늠할 수도 없고, 또한 내 방식이 또 다른 상처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사건을 차용했다기보다는 상상으로 만든 작품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 영화다.

영화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