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복수 위해 칼 갈았다"…'배가본드' 이승기, 본격 흑화 가동

최종편집 : 2019-11-20 11:28:39

조회 : 322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이승기가 마지막까지 차원이 다른 카리스마를 폭발한다.

SBS 금토드라마 (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첩보 액션 멜로다. 화려한 영상미와 고강도 액션신, 탄탄한 스토리까지 갖춘 블록버스터다운 면모로 시청률뿐 아니라 화제성까지 완벽하게 거머쥐며 대작의 명성을 여실해 증명해내고 있다.

이제 종영까지 단 2회만 남은 가운데, 20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이승기가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분위기로 심상찮은 분위기를 드리워 궁금증을 자아낸다. 극 중 차달건(이승기)이 군복을 입고 거울 앞에 서있는 장면이다.

차달건은 상의를 탈의한 채 장총의 상태를 점검하고 허공을 향해 총구를 겨누며 조준 연습을 하는가 하면, 군복 패턴 옷을 입고 거울 앞에 서서 매서운 눈빛으로 거울 속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더니 얼굴에 위장크림을 쓱 바르기도 한다. 한층 깊어진 눈빛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렬한 카리스마에서 섬뜩한 살기마저 느껴진다.

지난 방송에서 차달건은 늦은 밤 오상미(강경헌)에게서 다급히 걸려온 전화 한 통을 받은 후 늦은 밤 한 가구 갤러리를 찾았고, 그곳에서 그토록 잡고 싶었던 제롬(유태오)을 정면으로 맞닥뜨렸다. 차달건이 분노의 외마디를 내뱉으며 이글대는 눈빛으로 제롬에게 다가간 일촉즉발의 엔딩이 펼쳐진 가운데, 이후 두 사람 간 어떤 맞대결이 이뤄졌을지, 차달건이 이후 어떤 상황에 휩싸이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이승기의 본격 흑화 예고 장면은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원방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승기는 제법 쌀쌀해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좀 더 리얼한 연습을 위해 상의를 탈의한 그대로 리허설을 진행하는 열의를 보였다. 특히 몸 곳곳에 액션 연습과 촬영을 반복하며 생긴 상처들이 곳곳에 자리해 안쓰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승기는 자리에 앉았다 일어서서 옷을 입고 거울을 보는 비교적 단순한 동선의 촬영분임에도 늘 그래 왔듯 한 신도 허투루 여기지 않고 수차례 반복해 연습하는 태도를 보이며 자타공인 '열정맨'으로 통하는 이유를 여실히 느끼게 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온전히 차달건 그 자체가 되기 위한 이승기의 노력과 열정이 매 순간마다 제작진을 감탄케 하고 있다"며 "열정맨 이승기의 맹활약을 끝까지 기대하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는 22일 밤 10시 15회가 방송되고, 23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