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강두, 야간 아르바이트까지 했지만...이나래와 아쉬운 결별

최종편집 : 2019-11-22 10:45:17

조회 : 1780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방송에서 자신의 경제사정을 솔직히 밝히며 화제를 모았던 배우 강두가 이나래와 아쉬운 작별을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3'에서 강두와 이나래가 훈훈한 데이트를 즐겼지만 결국 헤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강두는 배우로서 자리를 잡기 위해서 생계형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낸다고 솔직히 밝힌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강두는 이나래를 만나러 가기 전 야간 아르바이트를 해 데이트 비용을 마련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강두는 10만 원을 출금해 이나래와 동묘 시장에서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시장에서 식혜, 초콜릿, 사탕, 육포, 즉석 고등어 등을 사서 이나래에게 선물했다. 또 이나래의 택시비를 미리 지불해주는 자상한 면모도 엿보였다.

그러나 10일 후 다시 만난 이나래는 개인적인 일로 만남을 지속할 수 없다는 얘기를 털어놨다.

이나래는 "오늘 제가 뵙자고 한 건 제 개인적인 일 때문이다. 아쉽게도 함께하는 건 여기까지인 것 같다."라면서 "오빠에게 미안하다. 사실 결정된 건 좀 됐었는데 이걸 어떻게 말해야 할지. 얼굴 보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아서 뵙자고 했다."고 밝혔다.

강두는 "그래도 이렇게 보고 얘기해줘서, 용기 내줘서 고맙다."고 대답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