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데뷔 59년차' 나문희, 여전한 연기열정 "대본 늘 갖고 다녀"

최종편집 : 2019-11-22 15:34:15

조회 : 69

>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데뷔 59년 차의 배우 나문희가 식지 않는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나문희는 지난 14일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의 연예뉴스 인터뷰 코너에 영화 '감쪽같은 그녀'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 김수안과 함께 출연했다.

나문희는 데뷔 59년 차의 베테랑 배우다. 그런데 여전히 대본을 손에 끼고 다니며 틈 날 때마다 연기 연습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나문희는 "대본을 가지고 다닌다. 손에 아무것도 안 들면 심심하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런 모습을 곁에서 지켜본 김수안은 "힘들면 쉴 만도 한데, 쉴 때도 항상 대본을 들고 쉬시더라"고 증언했다.

나문희는 "연습하는 게 아주 재밌다. 그 인물을 파고드는 게"라며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는 연기를 향한 뜨거운 마음을 전했다.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2월 4일 개봉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