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지금까지는 예고편에 불가"…'VIP', 후반부 美친 관전포인트

최종편집 : 2019-11-25 11:12:16

조회 : 586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 후반부 주목해야 할 '인물별 2막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SBS 월화드라마 (극본 차해원, 연출 이정림)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 드라마로, 긴장감을 자아내는 분위기와 매회 반전 속출하는 스토리로 월화 밤 안방극장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탄탄한 대본과 빈틈없는 연출, 출연 배우들의 구멍을 찾아볼 수 없는 연기력이 하모니를 이뤄내면서 열광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24일 방송될 7회분부터 펼쳐지는 2막에서는 전반부에 던졌던 떡밥 폭풍들이 폭발한다. VIP 전담팀 5인 각각이 지닌 비밀 판도라의 진실들이 얽히고설켜 반전 소용돌이가 일어나는 것.

이와 관련 태풍의 눈 안에 든 속 인물들이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제작진 측이 공개한 예측불허한 인물별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정리했다.

▲ 나정선(장나라), 진실과 마주한 이후 심경의 변화는?

나정선은 평범한 나날을 보내고 있던 어느 날 '당신 팀에 당신 남편 여자가 있어요'라는 익명의 문자를 받게 됐다. 이로 인해 박성준(이상윤)을 비롯해 같은 팀에서 근무 중인 이현아(이청아), 송미나(곽선영), 온유리(표예진)의 일거수일투족에 시선을 집중하면서, 홀로 괴로움을 삼키는 시간이 늘어났다. 결국 나정선은 다니엘(이기찬) 내외와 만찬 중 화두였던, 믿고 싶은 세계와 진실의 기로에서 진실과 부딪히기로 결정, 박성준에게 문자 내용을 공개하기에 이르렀다.

나정선이 박성준의 대답에 어떠한 심경 변주를 일으킬지, 그리고 그 끝에 '당신 팀 남편 여자'와 익명의 문자를 보낸 인물을 찾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박성준(이상윤), 말할 수 없는 비밀은 무엇?

박성준은 나정선에게 거짓을 들킨 후 설명해달라는 날카로운 질문에 "끝났어"라고 답변과 동시에 지난날 잘못을 시인하며,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그 뒤에도 박성준이 누군가로부터 '힘들어, 보고싶다'라는 문자를 받으면서 관계가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예상하게 했다. 또한 박성준은 낯선 남자에게 서류 봉투를 받고 두둑한 돈 봉투를 건네는 등 수상한 행적들로 의구심을 높였다.

과연 박성준이 무슨 일을 숨기고 있기에 쉽사리 입을 떼지 못하는 것인지, 또한 24일 방송 예고에서 박성준이 "나는 끝났어. 그러니까 너도 끝내줘"라며 이야기를 건넨 이는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이현아(이청아), 나정선과 더 깊어진 우정 그리고 조력자로 변신?

이현아는 늦은 시각 팀장실에서 박성준과 함께 있는 장면을 나정선에게 포착당했고, '당신 팀 남편 여자'로 떠올랐지만, 나정선과 속내를 털어놓는 대화를 나눈 후 리스트에서 제외됐다. 이어 나정선으로부터 "오빠한테 여자가 있었대"라는 말을 듣게 된 이현아는 그 뒤 박성준에게 회사 선후배 사이가 아닌, 사적인 오빠 동생 사이로 "그만 멈춰. 더 돌이킬 수 없어지기 전에"라고 따끔한 경고를 날렸다.

나정선의 동료이자 절친으로 핵사이다를 분출시킨 이현아가 앞으로 나정선을 위해 어떤 한 방을 날릴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송미나(곽선영), 미스터리 비밀 정황 속출, 뱃속 아이는?

송미나는 올해는 꼭 승진하리라 마음먹은 입사 6년 차 VIP 전담팀 사원으로 독박 육아, 살림에 워킹맘 파업을 선언하며 가출을 감행했다. 더욱이 짐을 챙겨 집을 나서려던 송미나가 박성준에게 '저 결정...'이라는 문자를 보내면서 '당신 팀 남편 여자'에 대한 의심을 드높였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송미나는 산모 수첩을 꺼내 보면서 지난날 임신 테스트기를 확인하던 날을 떠올렸다. 회사 화장실에서 임신 테스기에 보이는 빨간 두 줄에 망연자실해하던 송미나가 곧장 사무실 자리로 돌아와 팀장실에 앉아 있는 박성준을 바라본 후 격노를 터트렸던 것.

과연 송미나의 배 속에 자리 잡은 아이는 누구의 아이일지, 임신 확인 후 박성준에게 분노의 눈빛을 드리운 이유는 무엇일지 시선이 모이고 있다.

▲ 온유리(표예진), 아직 명확히 드러나지 않은 정체

온유리는 식품 코너 계약직에서 한순간에 정규직으로 인사이동을 하면서, 부사장(박성근)과의 관계에 대한 무성한 소문에 휩싸였다. 그러나 온유리는 이러한 상황을 꿋꿋이 헤쳐 가며 인생 처음으로 찾아온 기회를 붙잡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그러던 중 온유리가 입사 선배인 마상우(신재하)도 몰랐던 회사 내부 시스템 문자 발송 방법을 알고 있다고 말하면서, 혹시 익명의 문자를 보낸 이가 아닐지 의심을 높였던 상황. 또한 평소 요양병원에 있는 엄마의 병원비 때문에 발을 동동거렸던 것과 달리, 1년 치 병원비가 선납된 정황이 포착되면서, 온유리를 둘러싼 비밀 판도라가 호기심을 부추기고 있다.

제작진 측은 "지금까지 진행된 스토리는 예고편에 불가하다. 24일 방송분부터 반전에 대한 새로운 역사가 써질 것"이라며 "앞으로 더욱 격렬하게 휘몰아칠 고품격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 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는 25일 밤 10시 7회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