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박경이 쏘아올린 작은 공...사재기 논란 어디로 튈까?

최종편집 : 2019-11-25 17:55:41

조회 : 146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블락비 멤버 박경이 쏘아올린 작은 공은 어디로 튈까. 가요계 가장 큰 병폐로 손꼽히는 음원 사재기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불씨를 당긴 건 가수 박경의 SNS 글이었다.

박경은 지난 24일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박경이 거론한 가수들은 대체로 음원 사이트에서 최상위권에 올라봤던 이들로, 일부는 음악팬들로부터 인지도나 화제성에 비해서 너무 짧은 시간 내 차트를 점령해 사재기 의심을 샀던 바 있는 가수들이었다.
이미지

일각에서는 통쾌한 사이다 저격이라며 응원했지만, 지목당한 이들은 이번 기회에 허위사실에 대해서 법적 대응으로 근거 없는 사재기 논란의 뿌리를 뽑겠다는 비장한 각오를 내비치며 맞서고 있다.

그룹 바이브를 시작으로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등이 "악의적인 허위사실"이라며 박경을 상대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나섰다.

현재까지로는 박경이 수세에 몰리는 모양새다. 만약 박경이 명확한 증거나 구체적인 진술 없이 무고한 가수들을 사재기 가수라고 지목했던 것이라면 발언에 따른 책임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그럼에도 많은 이들은 이번 파문을 우려보다는 기대의 시선으로 지켜보고 있다. 가수들의 사재기 여부가 수사를 통해 확인된다면, 음원 사재기 의혹이 조금이라도 걷힐 수 있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그간 주요 음원 사이트의 순위의 공정성, 특히 사재기에 대한 의심은 음악팬들 사이에서 한 번도 명쾌하게 해소된 적이 없다. 박경의 발언에서 시작된 이번 파장이 사재기 의혹을 규명하는 첫걸음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