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바이브 측, 박경 고소장 접수 "'사재기' NO, 명백히 소명할 것"[전문]

최종편집 : 2019-11-27 15:57:16

조회 : 124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수지 기자] 그룹 바이브가 '음원 사재기' 지목을 받은 가운데, 바이브 측이 고소장을 접수하는 등 이에 대한 법적 절차에 착수했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27일 "바이브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모 가수와 해당 소속사에 25일 내용증명을 발송했고,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에 대해 수집된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27일 법무법인 명재를 통해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마치 바이브가 진짜 사재기를 한 것처럼 특정한 커뮤니티,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의 게시글과 댓글, 아티스트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악플 등을 작성한 악플러 역시 법적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메이저나인과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은 '사재기'라는 범죄 행위를 저지른 바 없으며 의혹에 대한 부분도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고소 및 조사 절차를 통해 명백히 소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4일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은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범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려 가요계에 만연해 있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이에 윤민수는 SNS를 통해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고 밝혔고, 소속사 또한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대응할 것"이라고 방침을 알렸다.

다음은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 공식입장 전문이다.

메이저나인입니다.메이저나인 소속 아티스트를 아끼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바이브(VIBE)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모 가수와 해당 소속사에 11월 25일에 내용증명을 발송하였고,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에 대해 수집된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11월 27일 법무법인 명재를 통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하였습니다.

또한 언론기사에 허위사실에 포함된 발언이 마치 바이브(VIBE)가 진짜 사재기를 한 것처럼 특정한 댓글 및 커뮤니티, SNS 등의 게시글과 댓글, 아티스트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악플 등을 작성한 악플러 역시 법적 고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메이저나인과 메이저나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은 '사재기'라는 범죄 행위를 저지른 바 없으며 의혹에 대한 부분도 모두 사실이 아니기에 법적 고소 및 조사 절차를 통해 명백히 소명할 것임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허위사실 유포로 발생한 명예훼손과 메이저나인의 신용과 명예가 걸린 이번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모든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강구하며 더욱 강경하게 대응할 것입니다.

당사는 이미 지난 7월 19일, 소속 아티스트에게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글을 작성하고 성희롱과 악의적인 비방 등을 유포한 이**씨를 포함한 7인을 1차로 강남경찰서에 고소했고, 현재 사건이 접수되어 수사 중입니다. 고발 대상자 중 일부에게 당사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반성의 여부를 확인하였으나 개선되지 않고 더욱 심각한 수위의 상황이 이어지면서 선처 및 합의 없음을 관련 기관에 전달하였습니다.

특히 '사재기'와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경찰 조사 단계에서도 '사재기'를 포함한 허위사실을 포함한 발언들이 분명한 거짓임을 충분히 입증하였으며 이번 민형사 상의 법적 절차를 위해 사재기 의혹에 대한 소명자료를 경찰에 제출하였습니다.

소속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