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시크릿부티크' 김재영, 김선아에 "난 더 이상 누나랑 같이 못 간다" 외면

최종편집 : 2019-11-27 22:16:29

조회 : 149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재영이 김선아와 다른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

2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에서는 제니 장(김선아 분)에게 등을 돌리는 윤선우(김재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선우는 가까스로 위정혁(김태훈 분)의 추락을 막았다. 그리고 그는 제니 장을 만나러 갔다.

윤선우는 제니 장에게 "대체 어디까지 갈 거야. 형까지 이용하면서. 다 그만둬. 더 이상 가지 마. 형까지 위험에 내몰면서 가는 거 내가 용납 못해"라고 분노했다.

이에 제니 장은 "내 앞 길 막으면 선우 너라도 필요 없다고 했을 텐데"라고 차갑게 말했다. 얼마나 후회하려고 이런 일을 벌이냐는 윤선우의 이야기에 제니 장은 "후회? 선우야, 나는 여기서 멈추는 게 후회야"라고 했다.

윤선우는 "난 누나 이런 모습 보고 싶어서 여기까지 온 거 아니다. 그냥 평범하게 살았으면 해서 같이 온 거다. 누나가 이렇게 불행해지는 거 보려고 온 거 아니다"라며 "국제 도시 포기하고 김 회장(장미희 분) 발목 잡고 끝내라"라고 애원했다.

그러자 제니 장은 "그건 반쪽짜리 복수다. 국제 도시 놓치면 데오가도 끝난다. 난 온전한 데오가를 원한다"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결국 윤선우는 "난 더 이상 누나랑 같이 못가"라며 제니 장에게서 등을 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