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소녀시대 이름 내세우지 마"…태연, 홍민지 발언에 불쾌감

기사 출고 : 2019-11-29 13:03:17

조회 : 2446

태연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소녀시대 태연이 SM 연습생 출신 홍민지의 "소녀시대 될 뻔했다"는 언급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태연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우리 여덟 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 시간부터 모든 것을 걸고 최선을 다 해왔고, 결코 하루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여지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왔고 누구나 한 번쯤 거쳐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태연

그러면서 태연은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 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시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불편함을 내비쳤다.

태연이 누굴 향해 이런 말을 한 것인지 정확히 상대를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이는 전날 밤 방송된 MBN '보이스퀸'에 출연한 참가자 홍민지와 관련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홍민지

'보이스퀸'에 출연한 홍민지는 "어쩌면 소녀시대가 될 뻔했던 17년 전 SM 연습생 출신 홍민지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소녀시대 데뷔하는 것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라고 생각했다"며 "신랑이 한 번 더 해봤으면 좋겠다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라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그동안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던 SM 연습생 출신자들은 "소녀시대가 될 뻔했다", "슈퍼주니어가 될 뻔했다" 등의 말로 주목받아 왔다. 홍민지도 SM 연습생 출신으로 그런 말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번 그의 언급에 '진짜 소녀시대' 태연은 그냥 넘어가지 않았다. 자신들의 땀 흘린 노력을 "나도 될 뻔했다"라는 쉬운 말로 소비해버리는 태도에 불편한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캡처, '보이스퀸'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