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고준희 측 "악플러 고소 32건 수사 마무리 단계…앞으로도 선처 없다"

최종편집 : 2019-12-02 09:49:35

조회 : 54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고준희 측이 악플러 처벌에 대한 현 상황을 전하며 향후에도 강경한 대응을 이어갈 뜻을 밝혔다.

2일 고준희의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고준희는 그간 추측으로 파생된 사건에 거론되며, 악플로 양산된 루머와 이로부터 파생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로 인하여 많은 고통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준희는 해당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히는 바이며 향후 악의적인 루머로 양산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 및 악플(각종 인터넷 게시글, SNS, 유튜브 및 이와 유사한 매체, 영상, 이에 따른 댓글 등 모두 포함)에 대해서는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의 민·형사상의 제반 조치를 모두 취할 예정"이라고 강경대응 방침을 드러냈다.

또 앞서 했던 악플러 고소건에 대해서는 "그간 변호인의 도움으로 진행한 배우 고준희 씨에 대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자들'에 대한 고소 건은 현재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중 미성년자이거나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우 예외적으로 보호관찰소 교육 이수조건부 기소유예 등으로 처벌이 이루어졌고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가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 측은 "당사는 소속 배우에게 무분별하게 쏟아진 악플에 대해 선처 없는 법률적 조치를 취했고, 앞으로도 악플러들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강경한 법적 대응을 통해 당사의 소속 배우가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소속사가 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말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