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침체된 농구계 관심 위해…서장훈 직접 제안 농구예능 '핸섬 타이거즈', 1월 첫방

최종편집 : 2019-12-02 21:31:44

조회 : 31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에서 서장훈을 중심으로 한 신규 농구 예능 프로그램이 내년 1월 새롭게 론칭한다.

SBS는 2일 농구 예능 프로그램 '핸섬 타이거즈'를 내년 1월 선보인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핸섬 타이거즈'를 통해 감독으로서 농구 코트 복귀를 알린다. 한국 프로농구 역사상 최다 득점(1만 3231점), 최다 리바운드(5235개)에 빛나는 최고의 농구 스타였던 그가 '핸섬 타이거즈'를 통해 본업인 농구에 돌아온다는 사실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서장훈이 먼저 제작진에게 이 프로그램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예능 프로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던 와중에도 '농구인' 출신임을 강조하며 언젠가 농구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공언했던 서장훈은 다소 침체에 빠진 한국 농구에 힘을 불어넣고자 '핸섬 타이거즈' 출연을 결심했다.

또 서장훈은 농구선수를 꿈꾼 적이 있을 정도로 농구에 열정적인 연예계 멤버들을 수소문해 직접 영입에 나섰다. 그 결과 현재, '핸섬 타이거즈' 감독인 서장훈을 중심으로 이상윤, 차은우, 서지석, 김승현, 강경준, 줄리엔강, 쇼리, 유선호가 캐스팅됐으며, 여전히 농구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삶의 일부분으로 생각하는 멤버를 충원 중이다. 또한 만화 '슬램덩크'의 채소연 격인 매니저에는 레드벨벳 조이가 발탁돼 상큼한 에너지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핸섬 타이거즈'를 기획한 SBS 안재철 PD는 "농구 코트에서 벌어지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 '리얼 바스켓'을 보여주겠다. 또 멤버들의 삶에 녹아있는 농구를 자연스럽게 담아낼 예정이다. 특히 서장훈 씨의 열정이 넘쳐서 제작진이 따라가기 벅찰 정도"라며 정통 농구 예능의 탄생을 기대케 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