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림킴(김예림), 첫 라이브 영상 공개…무용단 섭외·무대 연출 직접

최종편집 : 2019-12-05 12:22:31

조회 : 91

>
이미지

[SBS 연예뉴스 | 강수지 기자] 가수 림킴(LIM KIM)의 첫 라이브 무대가 베일을 벗는다.

림킴은 5일 오전 11시 네이버 온스테이지를 통해 첫 EP '제너레아시안(GENERASIAN)'의 타이틀곡 'YELLOW'를 비롯해 수록곡 '민족요(ENTRANCE)', 'YO-SOUL' 라이브 무대를 공개한다.

혼성듀오 투개월 멤버 김예림은 최근 림킴이라는 이름으로 변신했다. 이번 무대는 그가 새로운 활동명으로 돌아와 처음으로 선보이는 라이브 무대다.

림킴은 음악은 물론 함께 무대를 꾸민 '살롱 드 까세 무용단(Salon de case)', '전주 판소리 합창단', 안무 듀오 '무희' 등을 직접 섭외하고 무대 연출을 기획하는 등 무대에 심혈을 기울였다.

그는 "이번 온스테이지는 무대에 필요한 분들을 직접 섭외하고 디렉팅해 준비한 첫 라이브 비디오"라며 "제가 표현하고자 했던 곡의 의미나 이미지를 더 입체적으로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제너레아시안(GENERASIAN)'의 첫 번째 트랙이자 이번 온스테이지의 포문을 여는 곡 '민족요(ENTRANCE)'는 새로운 가치관이 자리잡은 2020년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한 민족의 노래다. 온스테이지에서는 '살롱 드 까세 무용단'의 현대 무용 퍼포먼스와 전주 판소리 합창단원들의 목소리, 장구의 묵직한 소리가 어우러지며 풍성한 라이브 무대로 완성됐다.

이번 EP의 주제인 '동양', '여성'을 느낄 수 있는 타이틀곡 'YELLOW' 무대는 안무 듀오 '무희'가 함께했다. 동양 무술 쿵후의 요소를 차용한 안무와 '동양 여성'이라는 자아가 내는 강렬한 목소리가 한데 어우러지며 보는 이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특히 'YELLOW' 무대는 라이브가 힘들 것이라는 일각의 예상과 달리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는 후문이다.

다양성과 화합이라는 주제를 담은 'YO-SOUL' 무대는 몽환적인 음향에 어울리는 네온 컬러 스타일링과 세심한 연출로 꾸며졌다. 3개 무대 중 중 림킴의 표정과 표현력이 가장 돋보이는 곡으로, 통통 튀는 안무와 베일을 활용한 후반부 연출은 우주에 있는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제목 그대로 '요술'같은 느낌을 준다.

앞서 림킴은 오랜 공백을 깨고 지난 5월 싱글 '살기(SAL-KI)'를 공개, 이전과 180도 바뀐 음악으로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이후 텀블벅을 통해 앨범 제작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 약 2000명에 가까운 후원자로부터 9000만 원 이상 모금에 성공하며 첫 EP '제너레아시안(GENERASIAN)'를 발매했다.

새로운 음악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 림킴은 뮤지션으로서의 정체성을 꾸준히 드러내며 자신만의 확실한 음악 세계를 구축해 가고 있다.

[사진=네이버 온스테이지]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