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슬리피가 공개한 단전·단수 중단 경고 문자 "어떤 설명을 더할까요?"

기사 출고 : 2019-12-10 16:36:28

조회 : 514

슬리피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래퍼 슬리피가 '단전·단수를 당한 적이 없었다'는 전 소속사의 공식 입장을 반박하는 사진을 직접 공개했다.

10일 슬리피는 자신의 SNS에 단전·단수 중단 경고문을 수신한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이보다 어떤 설명이 더 필요할까"라는 글을 적었다.

앞서 슬리피와 전속계약과 관련해 분쟁을 벌이고 있는 전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 측이 보도자료를 통해 "슬리피가 주장한 숙소 단전·단수 등 주장은 거짓이었다."고 보도자료를 발송하자, 슬리피가 이를 반박하기 위해 직접 증거를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슬리피

슬리피는 이 SNS 글에서 "현재 소속사 없이 혼자 일하고 있고, 어제 녹화가 있어서 바로 입장을 낼 수 없었다."면서 "그동안 차압 딱지가 붙듯이 전기 공급 제한, 도시가스 중단 등을 알리는 공문이 붙거나, 이를 경고하는 문자가 수시로 왔다. 단전, 단수, 도시가스 공급 중단이 되면 어쩌나 하는 불안한 마음으로 어찌할 바를 몰랐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위 사진들이 그 내용이다. 말로 어떤 설명을 더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보고 판단해달라"라며 "캡처 사진 속 '김성원'은 내 본명이다"라고 호소했다.

슬리피

이에 대해 TS 엔터테인먼트 측은 한국전력공사와 숙소 측의 사실확인서를 공개하면서 "슬리피는 단 한 번도 단전이 됐거나 단수가 됐던 적이 없다. (슬리피는)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최근까지 계속했던 것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kyak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