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갓궁민'이 만들 돌직구 리더…첫방 D-1 '스토브리그', 관전포인트 셋

작성 : 2019-12-12 11:48:18

조회 : 243

스토브리그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드라마 의 첫 방송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1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야구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다. 선수만큼 주목받지는 않지만, 그라운드 뒤에서 누구보다 치열한 전쟁을 치르는 '프런트'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아 추운 겨울, 따뜻한 감동과 뜨거운 열정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는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 등 성실함이 돋보이는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과 캐릭터들의 감정을 살아 숨 쉬게 하는 정동윤 감독의 감각적 연출, 유기적인 구성과 감칠맛 나는 대사가 특기인 이신화 작가의 탄탄한 대본이 어우러지면서 폭발적인 시너지 효과를 예고하고 있다.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미리 알고 보면 더 재밌는 '스토브리그' 관전 포인트 3가지를 정리했다.

▲ 새로운 리더의 탄생→ '갓 남궁민'의 '돌직구 리더'

드라마 제목이자 배경인 , 즉 '야구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 시작 전까지의 준비기간'을 펼쳐내는 이 이야기는 만년 꼴찌팀인 드림즈에 신임단장 백승수(남궁민)가 부임하면서 사건이 발생한다.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이자 실패에 익숙한 드림즈에 부임한 신임단장 백승수가 오랜 기간 쌓여온 드림즈의 문제를 하나씩 해결해 나가며 강력한 '일침'을 날리는 것. 백승수는 라인, 가식, 위선, 타성들을 모두 깨버리는 '돌직구 승부사'의 면모와 '사이다 어록'으로, 말 못 하는 직장인들에게 속 시원한 쾌감을 안겨준다.

는 단순히 한 번에 모든 걸 끝내는 '해결사'나 모든 걸 끌어안는 '자애로운 리더'가 아닌 '합리'를 무기로 같이 싸워나가는, 정말 새로운 '돌직구 리더'의 탄생을 그려낸다. '정말 더럽게 정이 안 가지만 더럽게도 일 잘하는 사람', 백승수로 변신한 남궁민이 보여줄 '새로운 리더', 진정한 '워너비 리더'의 자태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 '멜로NO' 디테일 살린 '진짜 일하는' 오피스물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를 표방하는 는 여느 작품들 같은, 오피스를 가장한 멜로물이 아니다. '스토브리그'는 그 흔한 러브라인조차 없이, '진짜 일터'에서 발생하는 현실 이야기와 조직 생활 중 일어나는 크고 작은 갈등들을 통해 사회생활을 한 번쯤 해본 이들이라면 공감을 일으킬 살아 숨 쉬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특히 는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디테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극 중 '드림즈' 구단의 상징인 귀여운 캐릭터부터 선수들의 모습을 빼다 박은 피규어, 유니폼까지 손수 제작하는가 하면, 현재는 프런트나 코치진으로 활동하던 이들의 과거사진까지 놓치지 않는 세밀함으로 '리얼리티'를 살렸다. 백승수 단장이 오기 전과 후, 갈수록 달라질 드림즈의 위상과 더불어 사소한 소품과 세트들이 달라지는 것을 찾아보는 것도, 스토브리그를 보는 '숨은그림찾기' 같은 재미가 될 전망이다.

▲ 남궁민X박은빈X오정세X조병규, 호감형 배우들이 이뤄낸 '에너지'와 '감동'

는 연기파 배우이자 호감형 배우들이 모인 드라마답게, 그들의 시너지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꼴찌팀에 부임한 신임단장 백승수 역 남궁민은 오피스물의 본좌 다운 카리스마는 물론 합리적인 면모로 '남궁민 만의' 돌직구 리더의 면모를 선보인다. 뒤이어 긴 머리를 30센티 이상 자르며 여성 최초 프로야구 구단 운영팀장 이세영으로 변신한 박은빈은 커리어 우먼부터 발랄한 야구광의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생활 연기'의 달인임을 증명한다.

오정세는 '동백꽃 필 무렵'의 찌질한 귀요미 노규태와는 180도 다른 드림즈의 실질적인 구단주 권경민 역을 통해 위기를 초래하는 '빌런' 캐릭터로 활약한다. 마지막으로 운영팀 직원이자 부유한 집안 탓에 '낙하산'으로 불리는 한재희 역할을 맡은 조병규는 한량 같은 겉모습에 열정을 숨기고 사는 매력 만점 캐릭터를 소화,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제작진 측은 "는 꼴찌팀에 부임한 '돌직구 리더' 백승수를 통해 우리가 원하는 조직, 그리고 새로운 리더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한다"라며 "'스토브리그' 속 프런트들의 성장기가 겨울처럼 식어버린 열정에 뜨거운 난로 급 열정을 피어오르게 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는 오는 13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