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토브리그' 오정세 "'동백꽃'과 굳이 차별화 두려 안해, 독 될 거 같았다"

기사 출고 : 2019-12-13 16:41:08

조회 : 211

오정세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오정세가 전작의 인기와는 별개로 에서 맡은 캐릭터에 오롯이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정세는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 제작발표회서 "감사하게도 전작품에서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고, 바로 다음 작품을 하게 됐다. 그렇다고 해서 전작과 이 작품을 차별화 하기 위해서 더 신경 쓰거나 노력하지는 않았다. 어찌 보면 그게 독이 될 수도 있을 거라 생각했다. 오롯이 전작품은 전작품으로, '스토브리그'는 '스토브리그'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야구 꼴찌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다. 선수만큼 주목받지는 않지만, 그라운드 뒤에서 누구보다 치열한 전쟁을 치르는 '프런트'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아 추운 겨울, 따뜻한 감동과 뜨거운 열정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정세는 바로 지난달 종영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노규태 역할로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았다. 전작품 종영이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 바로 에 투입된 그는 전작품과 다르게 보이기 위해 굳이 더 힘줘서 연기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정세는 또 "개인적으로 야구를 잘 모른다. 저희 드라마가 소재만 야구지 야구 드라마는 아니다. 사람 사는 이야기다. 또 다른 형태의 위로와 희망을 주는 드라마"라며 "거기에서 오는 매력이 있어 참여하게 됐다"라고 출연을 결심한 배경을 밝혔다.

오정세는 에서 다른 사업에 관심이 많은 큰아버지를 대신해 실질적인 구단주 위치에 있는 권경민 역을 맡아 안방극장 점령에 나선다. 일부러 뜬금없는 이력의 백승수(남궁민)를 신임단장으로 뽑아 '꼭두각시'로 만들려다가 백승수와 대치하게 되면서 드림즈의 운명을 좌지우지하는 '빌런' 역할이다. 오정세는 "경민이란 인물은 드림즈가 우승을 하기 위해 달려가는 것에 많은 걸림돌 중 가장 큰 걸림돌이다. 어떻게 하면 걸림돌 역할을 잘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야구를 잘 모르지만 연기하는데 어려움은 전혀 없다"는 오정세는 "얼마 전 박항서 감독님이 베트남을 우승시키는 걸 보고, 축구에 대해 잘 모르지만 가슴 벅찼다. 마찬가지로 저희 야구팀이 성장해 나가며 현실에 부딪치고, 우승까지 가는 과정이 시청자가 함께 기뻐할 수 있을 거 같다. 야구 지식이 없어도 재밌게 즐길 수 있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는 1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백승철 기자]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