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전효성의 화끈한 '런닝맨' 신고식…11년 만의 첫 출연

작성 : 2019-12-29 14:39:26

조회 : 1429

전효성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섹시 디바' 전효성이 데뷔 11년 만에 에 첫 출연해 녹화장을 달궜다.

전효성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 참여해 오프닝 무대에서부터 트레이드 마크인 섹시 댄스를 선보였다.

멤버들은 "전효성이 돌아왔다"며 열렬한 환호를 보냈고, 전소민은 "춤을 정말 잘 춘다. 부럽다"며 '전효성 따라잡기'에 나섰지만 전혀 상반된 댄스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녹화에는 '2020년이 기대되는 라이징 스타' 배우 강태오도 첫 출사표를 던졌다. 강태오는 서강준, 공명 등과 함께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 출신으로, 넘치는 끼와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다.

강태오는 "혹시 댄스를 보여줄 수 있냐"는 요청에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일순간 돌변해 반전 댄스를 선보였다. 김종국은 "광수보다 더 웃기다"라고 극찬했고 유재석 역시 "옛날 'X맨' 때였으면 5주 동안 포커스 받았을 춤"이라고 인정했다.

에 첫 출연하는 '섹시 디바 전효성'과 '대세 배우 강태오'의 맹활약은 오늘(29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