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집사부일체' 강동원, 힌트 요정으로 등장…"문소리, 저평가받는 배우"

기사 출고 : 2019-12-29 18:57:04

조회 : 1187

집사부일체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강동원이 힌트 요정으로 등장했다.

29일 방송된 SBS 에서는 100회 특집을 맞아 강동원이 사부의 힌트 요정으로 목소리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올해가 한국영화 100주년"이라고 말했다. 사부 공개에 앞서 그의 트로피 세계지도를 공개하기도 했다. 양세형은 "엄청난 분이 나온다"라고 말했고, 육성재는 "영화 특집 끝판왕"이라며 감탄했다.

멤버들은 힌트 요정과 통화를 했다. 이승기는 "목소리 듣고 누군지 알 것 같다"라고 말했고, 육성재는 "강동원 선배님 아닌가. 롤모델이다. 닮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승기는 "헬스장에 마주친 것 기억하시냐. 헬스장에서 만난 분 중 가장 멋있었다"라고 말했다. 강동원은 "헬스장에 다 어르신들만 계신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강동원은 사부 힌트로 "오늘 사부님은 나와 여러 작품을 같이했다. 많은 사람들이 최고하고 생각하지만 나는 여전히 저평가받고 있는 배우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강동원은 "몸을 잘 쓰는 배우"라며 "어떤 역할을 맡아도 온몸을 다 던져서 연기한다"라고 부연했다. 또, "조심해야 한다. 카리스마 넘친다"라며 멤버들에게 긴장감을 안겼다.

이어 모습을 드러낸 사부 문소리는 "사부라고 하지 말아 달라"며 "좋은 스승은 친구와 같고, 좋은 친구는 스승처럼 배울 점이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