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주차의 달인→지게차 달인, 다시 만난 2019년 '생활의 달인'

기사 출고 : 2019-12-31 09:41:51

조회 : 143

달인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2019년 화제의 달인들을 다시 만났다.

30일 방송된 SBS 에서는 연말 결산으로 꾸며져 2019년을 빛낸 화제의 달인들을 재조명했다.

새해 첫날 소개했던 폐지 줍기의 달인. 제작진은 SNS에 올라온 단 한 장의 사진을 단서로 1주일의 잠복 기간 끝에 폐지 줍기의 달인을 찾아냈다.

여든이 다 되어가는 나이에 본인 체중의 8배가 넘는 500kg의 폐지를 싣고 손수레를 끌던 달인. 그는 똑바로 걷기도 힘들어 무게를 분산시키기 위해 갈지자로 걸었다. 그럼에도 그는 자신의 두 발로 일을 해서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이 기쁘다고 말을 해 많은 이들을 감동시켰다.

다시 만난 달인은 궂은날에도 폐지 줍기에 열중하고 있었다. 그는 "방송이 나가고 꽤 유명해졌다. 미국에서 날 봤다고 찾아오기도 했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하지만 점점 힘들어지는 일에 마냥 웃을 수만은 없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폐지 줍기의 달인은 "시청자 분들 모두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라며 덕담을 전했다.

방송 당시 주차 괴물이다, 밀착 주차의 끝판왕이다 라는 찬사를 들었던 골목 주차의 달인 이승희 달인. 그는 여전한 주차 실력을 뽐냈다. 메추리알 5개를 차에 붙이고 깨뜨리지 않고 주차를 하는 것이 오늘의 미션.

미션에 도전한 달인은 부드러운 코너링에 이어 예술에 가까운 주차를 시작했다. 그 결과 그는 메추리알을 전혀 깨뜨리지 않고 주차에 성공해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에 달인은 이제껏 보여준 적 없는 미소를 보이며 자녀들에게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지게차로 묘기를 보여줬던 달인도 다시 만났다. 지게차의 달인은 "방송 후에 알아봐 주시는 분들도 많고 일도 좀 늘어난 것 같다. 스타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날 지게차 달인은 초강력 미션에 도전했다. 제작진이 준비한 미션은 바로 지게차로 소주병 3병 쌓기. 도전에 앞서 달인은 "정확하게 가운데를 맞추지 않으면 어렵다. 쉽지 않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도전을 멈추지 않았고, 그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 큰 박수를 받았다. 이에 달인은 "바람이 많이 불어서 힘들 줄 알았는데 조심해서 올리니까 그래도 성공했다"라며 "2019년 달인들 모두 고생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