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SBS 연기대상' 남녀조연상 고준·이청아·문정희…"'배가본드' 화이팅, 수지 믿는다"

기사 출고 : 2019-12-31 22:19:16

조회 : 108

연기대상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고준과 문정희, 이청아가 남녀조연상을 받았다.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밤 8시 55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 신동엽, 장나라의 진행으로 막을 열었다.

이날 남녀조연상 시상은 전년도 수상자 임원희, 예지원이 나섰다. 임원희는 "전년도 수상자로서 시상하는 것 영광이다"라고 시상 소감을 밝혔다. 예지원은 "모두가 주인공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연상 남자부문은 고준이 수상했다. 고준은 "감사하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또 "저를 위해 집중해주고 힘써주신 모든 분들 덕분에 이 자리에 와있다"며 "사랑합니다, 어머니"라고 말했다.

조연상 여자부문은 문정희, 이청아가 공동수상했다. 이청아는 "에서 현아라는 인물을 여러분이 사랑해주셔서 받은 거라고 생각한다"며 "처음 드라마를 SBS에서 시작했다. 오랜만에 SBS에서 상을 받았다. 배우로서 10년 넘게 지내오면 늘 한계에 부딪혔다. 여러분이 주신 사랑과 도와준 동료의 응원으로 지치지 않고 열심히 연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정희는 "팀 사랑한다. 봄여름가을겨울 다 겪었다. 드라마에서 한 번도 안 해봤던 역할을 했던 것 같다. 동생과 남편에게 감사하다"며 "나를 시작으로 물꼬를 터서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 '배가본드' 팀 파이팅이다. 수지 믿는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