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맛남의 광장' 백종원, 영천 휴게소 위한 '중화 제육면X돼지마늘 버거' 메뉴 개발

기사 출고 : 2020-01-02 23:06:51

조회 : 1246

맛남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새로운 메뉴를 개발했다.

2일 방송된 SBS 에서는 영천으로 간 농벤져스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맛남 중화 제육면을 선보였다. 그는 영천 돼지농가를 살리기 위해 제육면을 제안했다.

그는 "춘장 대신 고추장과 된장을 이용한 중화 제육면을 준비했다"라며 요리를 시작했다. 우선 파 기름에 돼지고기를 넣어 함께 볶았다. 돼지고기는 뒷다리살에 지방까지 섞은 가장 저렴한 부위.

잘 볶은 돼지고기는 수분이 날아가기 전에 간 마늘을 함께 넣어 볶았다. 그리고 여기에 설탕을 넣어 다시 볶고 간장, 된장, 고추장 함께 넣어 춘장에 볶듯이 충분히 볶았다.

다음에는 굵은 고춧가루와 고운 고춧가루를 함께 넣고 여기에 소금과 후추로 간을 맞춰 오랫동안 볶았다.

또 다른 팬에는 식용유를 살짝 두르고 여기에 파, 양파. 애호박, 양배추를 볶았다. 그리고 여기에 앞서 볶은 중화 제육면 소스를 넣어 다시 볶았다. 그리고 준비된 면에 완성된 소스를 부어주면 중화 제육면 완성.

농 벤져스는 소스를 잘 섞은 중화 제육면을 시식했다. 양세형은 아무 말 없이 엄지를 들어 보였다. 그리고 김희철은 시식 중 놀라 앉은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김동준은 "우와 이거는 최고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또한 김희철은 "이런 말 잘 안 하는데 김희철이 인정한 맛이다. 이건 정말 인정이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김희철은 "아까 그렇게 배불러서 죽을 거 같더니 또 이렇게 들어간다"라며 "어머니 살찝니다"라고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그는 "아까 먹었던 짬뽕도 맛있는데 이게 더 맛있다. 이건 못 먹어본 맛있는 맛이다"라며 중화 제육면에 합격점을 줬다.

또한 백종원은 매운 것을 먹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한 돼지 마늘 버거 메뉴까지 선보여 농 벤져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