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뮤직Y] "마케팅 했을 뿐"vs"연막 작전"…음원 사재기 의혹 입장차

기사 출고 : 2020-01-06 17:42:37

조회 : 161

그알 사재기

[SBS 연예뉴스 | 강수지 기자] '음원 사재기' 의혹을 두고 연일 가요계가 뜨겁다. 의혹의 중심에 선 뮤지션들은 일제히 '사실무근'이며 "바이럴 마케팅을 한 것일 뿐'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반면 '바이럴 마케팅'은 '음원 사재기'를 하기 위한 연막 작전일 뿐이라는 업계 관계자의 증언이 대립을 이루고 있다.

지난해 11월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은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내용의 글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남겨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가요계에 만연해 있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면서, 의혹 대상자를 실명으로 언급한 것이다. 지목당한 각 뮤지션 측은 일제히 '사실무근', '법적 대응' 입장을 표명했으나 의혹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다.

SBS 는 지난 4일 '조작된 세계-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라는 주제로 '사재기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는 '음원 사재기' 제안을 직접 받았다는 래퍼 타이거JK, 밴드 술탄 오브 더 디스코, 싱어송라이터 말보 등 다수 뮤지션들의 증언이 공개됐다.

또한 "겉으로는 '바이럴 마케팅'만 한 것으로 보이지만 실상을 들춰보면 '음원 차트 순위 작업'을 더불어 함께 한다"는 업계 종사자의 증언도 전파를 탔다. '바이럴 마케팅' 만으로는 음원 순위를 급속도로 올리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박경으로부터 지목된 바이브, 송하예, 황인욱, 임재현 측 각 관계자는 이날 방송에서 입을 모아 바이럴 마케팅 혹은 광고를 했으나 '음원 사재기'는 절대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그알 타이거JK 말보

말보는 '음원 사재기'를 하는 업체로부터 "차트에 진입해서 순위를 상승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음원 사재기' 제안을 받은 경험을 구체적으로 털어놨다.

말보는 그들로부터 "우리와 (작업) 하면 걸릴 일이 없다. 정정당당하게 차트 진입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 "미디엄 템포의 발라드 곡을 해야 한다. 취해야 되고 그리워해야 되고 사람들이 이별을 해서 쉽게 떠올릴 수 있어야 한다. 발라드를 불러야 성공한다" 등의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다.

더불어 인터뷰에 응한 한 바이럴 마케팅 업계 종사자 A 씨는 "페이스북이 흥하게 되며 페이스북 페이지를 많이 사들였다. 그러면서 음악을 게재해달라는 의뢰를 받았다. 우리가 페이스북에 올리는 족족 (음원 차트) 순위에 올라가니까 궁금증이 생기더라"라며 "페이스북으로 광고비로 1000~2000만 원씩 썼는데 역주행이 안 되더라. 우리가 아는 방식 말고 다른 게 있구나 해서 보니까 그쪽('음원 사재기' 업체)에 계신 분들과 접촉됐다"고 말했다.

A 씨는 '음원 사재기' 업체의 마케팅 방식을 설명했다. 그는 "'포털사이트에 자료 깔고 팬클럽 수도 맞춰라', '커버 곡 영상도 올려라'고 한다. 그리고 페이스북에서 홍보하고 2, 3일 뒤에 차트 작업이 들어간다"며 "컴퓨터 1대에 유심을 넣고 프로그램으로 (음원 스트리밍을) 돌린다. ('음원 사재기') 공장에서 음원 아이디를 몇만 개씩 가지고 있더라. 아이디, 비밀번호 생성기를 사용해서 만든다"고 낱낱이 부연했다.

또 A 씨는 모든 지시는 온라인에서만 이뤄지기 때문에 조직도 전체를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는 점을 꼬집으며 "업체는 한두 군데인데 브로커는 한 열댓 명이다. 꼬리잡기가 힘들 것"이라고 짚었다.

과연 무엇이 진실일까. A 씨의 "꼬리잡기가 힘들 것"이라는 지적이 씁쓸한 뒷맛을 남긴다. '음원 사재기' 혐의 입증 및 처벌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는 가운데, 수사당국의 적극적인 수사 촉구에 대한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