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그알' 측 "화면처리 미숙으로 뉴이스트 노출…팬들의 메일 계정 도용 유감"

기사 출고 : 2020-01-06 18:11:58

조회 : 1104

뉴이스트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제작진이 그룹 뉴이스트의 이름이 방송에 노출된 것과, 음원을 다른 사람의 이메일 계정으로 무작위 구매한 일부 팬의 과실에 유감을 표했다.

6일 제작진은 공식 입장을 내고 뉴이스트 관련 일에 대해 설명했다.

제작진은 "지난 4일 '조작된 세계 – 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편을 취재하던 중, 본인의 이메일이 도용됐다고 주장하는 제보자를 만나게 되었다. 해당 제보자의 이메일 수신함에는 지난 2018년 6월 16일, 지니뮤직으로부터 46개의 서로 다른 아이디의 가입을 축하한다는 내용의 이메일이 전송되었다. 또한 이 아이디들을 통해 <뉴이스트 W – 데자부>라는 곡이 41회에 걸쳐 결재된 내역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제작진은 "방송을 통해 결재 내역이 찍힌 영상을 모자이크 작업을 진행해 내보냈으나 1프레임(1/30초) 정도가 누락되면서 결재된 내역이 <뉴이스트 W – 데자부> 음원임이 드러났다"라고 뉴이스트의 이름이 방송에 노출된 일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방송이 나간 뒤 뉴이스트 팬들로 이루어진 '뉴이스트 음원총공팀'에서는 한 명의 팬이 개인적으로 뉴이스트 곡의 다운로드를 위해 지니뮤직에서 회원가입을 하던 중, 자신의 이메일이 아닌 무작위로 작성한 이메일을 입력하였고, 그것이 방송에 나온 제보자의 것이었다고 밝혀왔다"며 "이는 해당 가수의 음원을 다른 사람의 이메일로 수차례 구입한 일부 팬의 착오와 과실일 뿐 뉴이스트 소속사인 '플래디스'와는 관련이 없다는 것이 '뉴이스트 음원총공팀'의 주장이다"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만일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제작진의 화면처리 미숙으로 의혹이 불거진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힌다"고 사과하면서도 "아울러 다른 사람의 이메일 계정을 이용하여 수차례 구매하는 일부 팬의 과실에도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한 " 제작진은 이번 편과 관련해 소위 음원사재기와 관련된 가수들의 명단을 밝히는 것은 수사기관의 몫이며 수사기관의 요청이 있을 경우, 취재 내용을 공유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음원사재기와 관련된 제보를 계속 확인하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후속 보도를 진행할 수 있음을 알려드린다"라고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