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해킹' 주진모만 아니었다...아이돌 가수도 동영상 협박 당해

기사 출고 : 2020-01-08 13:52:44

조회 : 3627

주진모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배우 주진모가 개인 휴대전화기를 해킹당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주진모뿐 아니라, 아이돌 가수, 유명 셰프, 감독 등도 피해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스스로 '블랙해커'라고 칭하는 해커가 연예인을 비롯한 유명인들의 휴대전화기 클라우드를 해킹해 사생활 문자, 사진, 동영상 등을 훔쳤으며, 이를 통해서 5000만 원부터 10억 원 이상까지 금품을 요구하는 협박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아이돌 가수 A씨는 동영상을 유출하겠다는 협박을 받은 뒤 해커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유명 셰프 또한 동영상 유출 협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진모는 해커의 협박에 응하지 않았다가 '보복'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진모와 동료 유명 배우 B씨가 나눈 문자메시지가 언론사 수백 곳에 메일로 전송되는 유출 피해를 입었다.

이에 대해서 주진모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해킹에 대해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며, 사생활을 침해하는 등 보도하는 언론사나 무분별한 내용을 배포하는 사람들에게도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히면서 "본 건에 대해 확대해석이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보도를 정중히 자제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디스패치는 이 사건을 보도하면서 "해커들은 클라우드에 저장된 사진 및 영상, 문자로 압박했다."면서 "휴대전화기를 만드는 제조사가 보안 수준을 강화하려는 경각심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