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동상이몽2' 진태현, ♥박시은에 "내 여자가 되어 달라고 했다"…러브스토리 공개

기사 출고 : 2020-01-21 00:09:12

조회 : 1113

동상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진태현과 박시은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SBS '너는 내 운명 - 동상이몽 2'(이하 '동상이몽 2')에서는 박시은과 진태현이 첫 만남에 대해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시은, 진태현 부부가 처음으로 합류했다. 진태현은 "2002년도에 드라마 '선물'에서 처음 만났다. 당시에 박시은 씨는 주연 중 한 명, 난 단역이었다"라고 했다.

배역 이름도 없고 출연 장면 자료도 없던 시절 박시은을 처음 만났던 진태현. 그는 "그때 봤을 때도 너무 예뻐서 놀랐다"라고 했다. 이에 박시은은 "그때 본 기억이 없다"라고 말해 진태현을 실망하게 만들었다.

이어 진태현은 "그리고 2010년 '호박꽃 순정'이라는 드라마로 다시 만났다. 그게 진짜 첫 만남이라고 할 수 있다"라고 했다. 이에 박시은은 "거기서는 내가 태현 씨를 짝사랑하는 캐릭터였다. 그때는 태현 씨가 주연이고 내가 조연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박시은은 "당시 첫 촬영이 끝나고 장문의 메시지가 왔다. 첫 촬영이라 고생 많았고 응원한다는 메시지가 왔는데 그게 되게 고맙더라"라고 했다. 이에 진태현은 "거의 의도된 거다"라고 했다. 또한 박시은은 "그리고 그때 소개팅을 해주겠다고도 했다"라고 했다. 그러자 진태현은 "그것도 의도된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진태현은 "소개해준다고 해야 남자 친구가 있는지도 알 수 있고, 어떤 사람이 좋은지 물어봐야 이상형을 파악해서 내가 그 이상형이 될 수도 있는 거다"라며 "그때도 이미 많이 좋아하고 있었던 거 같다"라고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가을에 첫 촬영을 시작해서 몇 달 동안 박시은을 짝사랑을 했다는 진태현. 그는 "12월 1일에 전화를 해서 좋아한다고 고백을 했다. 그러면서 나의 여자가 되어 달라고 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박시은은 "그러면서 그 날 밤샘 통화를 했다. 그리고 사귀게 됐다"라며 5년 연애의 첫 순간을 떠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