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불청' 눈물의 조기매운탕…매운탕 먹다가 단체 오열한 사연은?

기사 출고 : 2020-01-22 00:17:06

조회 : 56

불청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청춘들이 조기매운탕을 먹다가 폭풍 눈물을 흘렸다.

21일 방송된 SBS 에서는 아침 식사로 조기매운탕을 먹는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재영은 처음으로 청춘들을 위해 조기매운탕을 끓였다. 이재영은 미리 준비해 온 레시피대로 매운탕을 끓였다. 하지만 간 맞추기에 애를 먹었다. 이에 양수경과 최성국이 곁에서 열심히 도왔고 무사히 매운탕을 완성시켰다.

너무 맛있다는 청춘들의 극찬에 이재영도 뿌듯해했다. 그리고 이를 보던 양수경은 "재영이가 요리를 왜 시작했냐면 엄마가 늘 해주는 요리만 먹었다. 아까 채소를 써는데 손을 막 떨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양수경은 "엄마가 그런 걸 보시면서 재영이한테 나중에 엄마가 없을 때 너 혼자 있을 때 어떡하니, 너도 요리를 배워야지 하면서 요리를 가르쳐주셨다. 그래서 재영이가 요리를 하게 된 거다"라고 덧붙였다.

양수경의 이야기에 이재영은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이 모습을 보던 양수경도 "얘가 엄마한테 요리를 배우면서 엄마의 마음을 알게 되니까 여기서 우리한테도 해주고 싶었던 거다. 음식뿐만 아니라 엄마가 사랑을 다 주신 거다"라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여자 출연자들 모두가 눈물을 터뜨렸고 이를 보던 남자 출연자들은 어쩔 줄을 몰랐다.

조기매운탕에 집중하고 있던 안혜경은 한참을 울었다. 그러나 이내 다시 조기 매운탕을 열심히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