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한밤' 정우성, 전도연과 만남 불발된 정가람에 "한참 기다려야…나도 25년 걸렸다"

기사 출고 : 2020-01-22 21:58:30

조회 : 101

한밤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전도연과 정우성의 만남이 25년 만에 성사되었다.

22일 방송된 SBS 에서는 전도연, 정우성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주역들과 만났다. 전도연 왜 이제야 정우성과 같이 찍었냐는 물음에 "이제서라도 찍어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우성은 "그렇게 말씀해주시니까 나 혼자만의 개인적인 기다림은 아니었구나 하는 마음이 들었다"라며 "전도연과 함께라니 영광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동갑내기 배우인 서로에 대해 전도연은 "내가 보지 못한 모습이 더 많은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 현장에서 또 만나보고 싶다"라고 감상을 밝혔다.

그리고 정우성은 "전도연 씨가 그동안 치열한 캐릭터를 많이 했는데 개인적으로 힘들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조금 가벼운 역할을 하면서 배우 전도연을 완성 짓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라고 말해 전도연을 감동시켰다.

또 이날 데뷔 초부터 전도연을 동경했던 것으로 알려진 정가람은 "이번에는 선배님과 같이 호흡을 맞출 기회가 없어서 너무 아쉬웠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정우성은 "가람아, 한참 기다려야 된다. 난 지금 데뷔하고 25년 지나서 만났다"라고 했다. 이에 전도연은 "꼭 몇 년 지났다는 걸 이야기해야 되냐"라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