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한밤' 구혜선, 이혼 공방 후 첫 인터뷰 "배신감 컸다…의지할 곳 없어 대중에 의지"

기사 출고 : 2020-02-06 09:30:22

조회 : 523

한밤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구혜선이 입을 열었다.

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에서는 구혜선이 이혼 공방 이후 첫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구혜선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유기견 보호소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구혜선은 유기견을 돌보며 "상처가 있는 애들은 트라우마가 강한 것 같다. 아무래도 버려졌다는 트라우마나 밖에서 고생한 것 때문에 사람을 겁내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이혼 공방 무렵부터 홀로 일정을 소화해 왔다는 구혜선은 "꿈을 꾼 것 같다. 6개월 악몽을 꾼 것 같이 그런 느낌인 것 같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방송 카메라 앞에는 오랜만이다"라며 "그림 그렸다. 4월에 전시 준비할 그림 그렸다. 마음이 희망적으로 변했다. 워낙에 화를 냈어서"라고 전했다.

구혜선은 "개인사, 가정사를... 의지할 데 없어서 대중에게 의지 많이 했다. 내가 너무 유치하고 부끄럽다라는 생각이 가장 크다"라며 "피로감을 드렸다면 굉장히 죄송하다. 오해가 있었으면 풀리기를 원했다. 화가 난 상태에서는 아무것도 안 보이지 않나"라고 털어놨다.

전 남편 안재현에 대해서는 "같은 소속사였다"라며 "남편이 오래 일을 한 사람들에게 제가 간 것이라 말할 데가 없었다. 소속사를 통해서 보도 자료를 낼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지푸라기라도 붙들고 싶었던 심정이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 "마음을 많이 썼던 것에 대한 배신감이 컸다. 증오심이 컸다"라며 "6개월 악몽을 꾼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구혜선은 "새롭게 시작하지 않으면 퇴보할 것 같다. 좋은 결론 나도록 유도를 하겠다. 방송 끝나면 런던으로 어학연수를 떠난다. 앞으로 나도 좋은 활동 많이 하겠다"라며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