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골목식당' 육중완, 홍제 감자탕 시식 후 "해장…동네 술꾼 다 오겠다"

기사 출고 : 2020-02-06 00:49:36

조회 : 156

골목식당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육중완 밴드가 홍제 감자탕집을 찾았다.

5일 방송된 SBS 에서는 홍제동 문화촌을 찾은 육중완 밴드가 백종원의 솔루션을 거친 감자탕·돼지등뼈 갈비탕을 시식했다.

이날 방송에서 감자탕집은 돼지등뼈 갈비탕을 새로 선보였고, 육중완 밴드가 첫 시식단이 됐다.

백종원은 "육중완 씨 감자탕 좋아한다"라고 소개, 사장 모자는 "오늘 개시 손님이다"라며 반겼다.

돼지등뼈 갈비탕을 맛본 육중완-강준우는 호평을 쏟아냈다. 강준우는 "돼지 갈비탕이면 누린내가 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안 난다"라고, 육중완도 "새로운 해장국이다. 술 먹고 나서 괜찮겠다"라고 말했다.

사장 모자는 "말레이시아 음식 '바쿠테'라는 걸 (백종원이) 알려줬다. 한국식으로 맞게 (만들었다). 핏물 빼는 게 오래 걸린다. 끓이는 건 두 시간"이라고 설명했다. 육중완은 "정성이 만들었다"라며 감탄했다.

김성주는 "듣고 먹는 것과 안 듣고 먹는 것 다르다. 손님 입장에서는 '나를 위해 정성스럽게 준비했구나' 이런 느낌이니까"라고 말했다. 백종원도 "훨씬 맛있게 느껴진다"라고 덧붙였다.

육중완은 감자탕을 맛보며 "옛날에 감자탕 먹을 때 꼭 속까지 안 발라 먹는 애들 있다. 이게 맛있다"라고 말했다. 강준우는 "얘기했냐. 음미하고 있었다"라며 웃었다.

육중완은 사장 모자에게 "흠을 잡을 데가 없다. 맛있다. 느끼하지도 않고 괜찮다. 감자탕 먹다 보면 빨갛게 기름 뜨는 집들이 있다. (이건) 먹다 보면 속이 더부룩하고 느끼한 게 없다"라고 전했다.

사장 모자는 "우리도 그런 건 생기는데 최대한 다 걷어낸다. 대표님이 날마다 열심히 끓이면 된다고 했다"라며 미소 지었다.

육중완은 "어제 먹은 술이 해장된다. 이 동네 술꾼들 다 오겠다"라며 가게를 나섰다.

첫 시식단 방문 후, 사장 모자는 각각 "최선을 다해 맛 유지하려고 노력하겠다. 고마운 마음으로 손님 대하겠다", "이제부터 혼자 다 해야 하니까 손님들과 약속 지키지 위한 책임감이 느껴진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백종원은 팥칼국숫집을 향해 "장담하지만 여기는 원래대로 돌아갈 확률이 80%다. 석 달 안에 손님 컴플레인 올라올 확률. 그동안 하신 걸 보면 안다"라고 지적했다. 사장 부부는 "내기하자. 3개월 아니면 뭐 줄 거냐"라며 맞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