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봉준호 감독 "수상 소감, 모두 즉흥적…통역할 동안 생각해"

기사 출고 : 2020-02-10 18:43:06

조회 : 369

기생충 아카데미 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봉준호 감독이 '오스카 레이스' 과정에서 쏟아낸 주옥같은 수상 소감은 모두 즉흥적으로 생각해낸 것이라고 밝혔다.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른 '기생충' 팀은 국내 취재진과 만나 짧은 인터뷰를 나눴다.

봉준호 감독은 화제를 모든 수상 소감에 대해 "어떤 사람들은 종이에 수상 소감을 써간 후 보고 읽기도 하는데 나나 곽신애 대표(제작사 바른손 대표)는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름이 호명되면 무대로 나가면서 수상 소감의 첫마디를 생각한다. 우리는 통역이 있지 않나. 통역사분이 내 말을 통역해 전할 동안 그다음 문장을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후 봉준호 감독은 "자막의 장벽, 장벽도 아니다.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놀라운 영화들을 더 많이 만날 수 있다"라는 소감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마틴 스콜세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 대한 헌사를 전한 뒤 "텍사스 전기톱으로 트로피를 잘라서 여기 감독들과 나눠갖고 싶다"는 위트 있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