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설하윤 "12년 간 연습생...속옷 매장 매니저될 뻔"

기사 출고 : 2020-02-13 11:50:00

조회 : 24594

설하윤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가수 설하윤이 쉽지 않은 신인시절에 대해 떠올렸다.

지난 12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설하윤 "12년 간 연습생이었다. 20~30번 오디션에서 떨어졌다"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면서 "아르바이트를 정말 많이 했다. 약국, PC방, 서빙, 카페, 속옷 판매 매니저, 피팅 모델까지 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설하윤은 속옷을 판매하는 일도 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속옷 매장에서는 매니저를 하라고 권유했었다"며 "(속옷을) 나긋나긋하게 채워주고, (손님을) 극찬해드린다"며 속옷을 잘 파는 팁을 공개했다.

12년간의 아이돌 연습생 기간에도 불구하고 트로트 가수가 된 것에 대해 "트로트는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장르다. 오래 노래할 수 있는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걸 후회하지 않는다"며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트로트로 지친 마음 치료해드리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