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토브리그 때마다 떠올려주세요"…남궁민X박은빈X오정세X조병규 종영 소감

기사 출고 : 2020-02-14 10:01:52

조회 : 1102

스토브리그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마지막 회 방송만을 앞둔 배우들의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는 14일 방송될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파격행보의 중심이었던 백승수 역 남궁민은 10회에 첫 기록했던 시청률 17%를 맞춘 신통함으로 '남궁도사'라는 애칭을 얻었고, SBS 의 일일 리포터로 나서는 시청률 공약까지 지켰다. 남궁민은 "그동안 백승수와 스토브리그를 많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백승수를 만나 함께 성장하는 시간을 갖게 돼 너무 행복한 순간들이었습니다"라는 말로 '스토브리그'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이어 남궁민은 백승수가 부임한 후 첫 회식에서 "팀에 조금이라도 해가 되는 일이면 저는 잘라내겠습니다. 해 왔던 것들을 하면서 안 했던 것들을 할 겁니다"라고 했던 선전포고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으며 "드림즈는 과연 새로운 시즌에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기대해주세요"라는 말로 마지막 회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여성 최초이자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아 사이다 면모로 '인생캐'를 경신한 박은빈은 "우리 드림즈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스토브리그가 기분 좋은 여운을 남길 수 있길 바랍니다. 매년 돌아오는 스토브리그 때마다 저희를 떠올려 주세요"라며 끝까지 활기찬 이 팀장의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선은 네가 넘었어"라며 사이다를 날렸던 신을 명장면으로 뽑은 박은빈은 선을 넘은 사람에게 대신 시원하게 질러주는 장면을 통해 시청자들이 카타르시스를 느낀 것 같다는 말과 더불어 "사람들이 한마음 한뜻이 되어 더 큰 성장으로 향하는 모습을 지켜봐주세요"라는 말로 기대감을 북돋웠다.

드림즈 모기업 재송그룹 회장 조카이자 드림즈 사장 권경민 역으로 페이소스 짙은 빌런의 면모를 소화하며 '코리아 조커'라는 별명을 얻은 오정세는 "권경민을 만나서 신선한 도전을 할 수 있었습니다. 를 함께 완성시킨 모든 배우, 스태프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라는 담백하지만 진심 어린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어 권경민의 속사정을 좀 더 들여다볼 수 있었던 권경준(홍인)과의 팔씨름 장면을 명장면으로 뽑은 오정세는 "드림즈가 권경민이라는 걸림돌을 딛고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라는 말로 마지막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낙하산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운영팀과 스카우트팀을 두루 경험한 직원 한재희 역 조병규는 "한 해의 마무리와 시작을 스토브리그와 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시청자 여러분들이 드림즈를 뜨겁게 응원해주신 덕분에 성황리에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라는 말로 뿌듯함을 전했다. 회의신 하나하나가 전부 명장면인 것 같다고 밝힌 조병규는 "의견 조율 과정을 보여주면서 드라마가 더욱 탄탄해진 것 같습니다"라며 그 이유를 전했다. 마지막 회에 대해서는 "드림즈 프런트가 처음과 얼마나 달라졌는지에 중점을 두고 보시면 좀 더 드림즈를 응원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고 전했다.

제작진 측은 "바쁜 촬영 스케줄에서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열정에 감사드린다"라며 "14일(오늘) 방송되는 스토브리그 마지막 회까지 '탈드림즈'없는 꾸준한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마지막 회는 1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어 다음날인 15일 밤 10시에는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줄 '스토브리그-파이널리포트'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