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장도연, 집에서 포착된 '위안부 소녀상'…'개념 연예인' 등극

기사 출고 : 2020-02-17 11:36:04

조회 : 6649

장도연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개그우먼 장도연의 집에서 위안부 소녀상이 포착돼 화제다.

장도연은 지난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자신의 싱글라이프를 공개했다.

장도연은 아침부터 책 읽기와 신문 읽기, 일기 쓰기 등에 집중했다. 장도연은 "신문을 구독한 지는 한 5~6년 정도 됐다. 예전에 신동엽 선배님께서 신문을 매일 보고, 일기를 매일 쓰고, 책을 일주일에 한 권 정도 읽으면 너의 인생이 달라질 것이라는 얘기를 했다"며 그 배경을 밝혔다.

하지만 장도연은 어설픈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신문보다는 그 사이 전단지에 관심을 보였고, 정작 신문을 펼친 후에는 금방 덮고 읽기를 포기했다. 주변에서 야유를 보내자 장도연은 "그래도 신문을 보고자 하는 의지가 중요하다. 시작이 반이라서 반 읽은 것"이라고 해명하며 재치 있게 둘러댔다.

이런 장도연의 거실 풍경에서 눈길을 끄는 물건이 있었다. 거실 테이블 위에 놓인 위안부 소녀상이었다. 이 물건이 방송에서 크게 부각되지는 않았지만, 눈썰미 좋은 시청자들이 이를 포착해 방송 이후 화제가 됐다.

이 위안부 소녀상은 실제 소녀상의 4분의 1 크기로, 일본 대사관 앞에 세워진 소녀상의 모습을 그대로 본떠 만든 것이다. '정의기억재단'이 진행한 공공 예술 프로젝트로 김서경, 김운성 작가의 작품이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을 모으자는 의미로 제작됐다.

해당 소녀상이 장도연의 집에 놓여있는 걸 본 네티즌들은 "장도연 원래 좋았는데 더 호감이네", "저렇게 작은 소녀상도 있구나. 처음 알았다", "개념 연예인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MBC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