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양세종이 돌아왔다…'낭만닥터김사부2' 반가운 특별출연

기사 출고 : 2020-02-19 11:04:05

조회 : 6311

양세종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양세종이 에 특별출연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양세종은 지난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 14회에 도인범 선생 역으로 본격적인 등장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4일 방송에서 뒷모습과 턱만 살짝 나왔던 도인범. 당시 양세종의 노개런티 특별출연이 예고됐던 까닭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양세종은 이번 18일 방송 말미 자동차에서 내려 돌담병원으로 들어가는 강렬한 장면을 연기했다. "여전하네, 여기는"이라는 한마디를 내뱉으며 웃는 인범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선사했다.

단 한 마디의 말이었지만 시즌 1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인범을 단박에 표현하는 양세종의 연기가 더해지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그는 짧은 등장에도 인범이 가지고 있는 캐릭터의 매력을 완벽히 전했다.

데뷔작 '낭만닥터 김사부 1'을 시작으로 대중성과 연기력을 모두 인정받은 양세종의 진가가 다시 한번 발휘됐다.

김사부(한석규 분)와 돌담병원이 위기를 맞은 가운데, 시즌 1을 이끌었던 인범 역의 양세종의 등장이 어떤 전개를 이끌지 흥미를 한껏 끌어올렸다. 본원에 있던 인범이 왜 돌담병원에 내려왔는지, 갈등을 벌이는 것처럼 보이는 인범과 서우진(안효섭 분)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냈다. 윤아름(소주연 분)이 인범에게 "오빠"라고 부르는 장면까지 더해지며 시즌 1에 이어 시즌 2 특별출연을 한 양세종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특히 양세종과 안효섭은 2018년 방영된 SBS 에서 나이차가 많이 나지 않는 삼촌과 조카로 호흡을 맞추며 큰 사랑을 받았던 까닭에 두 사람의 재회에도 큰 관심이 쏠린다.

양세종의 특별출연 이야기가 풀어질 는 오는 24일 밤 9시 40분 15회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