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보아, '데뷔 20주년' 첫 시작은 '욱토크'에서…희귀영상 大공개

기사 출고 : 2020-02-19 14:28:58

조회 : 118

보아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데뷔 20주년이 된 '아시아의 별' 가수 보아가 이동욱 토크쇼에 출연한다.

19일 방송될 SBS (이하 '욱토크')에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보아가 출연해 특별한 이야기들을 털어놓는다.

지난 2000년, 만 13세에 'ID ; Peace B'로 데뷔해 지금까지 최고의 여성 솔로 가수로 자리매김해 온 보아. 그는 2020년 데뷔 20주년 활동의 신호탄으로 '욱토크'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국내 아이돌 해외 활동의 첫 포문을 열면서 K-POP을 세계에 알린 선구자 보아는 호스트 이동욱과 만나 지난 20년을 함께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보아

초등학교 6학년 때 연습생 생활을 시작, 데뷔 후 줄곧 대중가요계에 굵직한 족적을 남긴 보아는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는 명언 같은 말들을 꺼내놓으며 이동욱과 장도연을 감탄케 했다. '음악은 가장 쉬운 타임머신이다'라는 그의 말처럼, 그동안의 히트곡을 회상하며 그 시절로 돌아가 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보아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파워풀한 안무에 대해선 "무대를 봤을 때 하나 정도는 기억에 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자신만의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고난도 안무에 대해선 "해보지도 않고 '못해'라고 말하는 것은 싫다"며 무대 장인으로서의 면모를 가감 없이 보여줬다.

보아

특별한 상황 속에서 게스트의 색다른 이야기를 끌어내는 '시추에이션 토크'는 20년 전으로 돌아가 보아와 함께 데뷔 초 모습을 감상하는 리액션 비디오 형태로 진행됐다. SBS와 인연이 많았던 보아의 데뷔 무대와 그 시절 인터뷰 영상이 나오자, 보아는 자신도 잊고 있던 앳된 모습에 부끄러워하며 연신 손부채질을 했다. 특히 사투리 연기와 성대모사를 열연하는 자신의 모습에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하는 등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보아는 13세 때 자신의 인터뷰 영상을 보고 "안쓰럽다. 짠하고 나에게 미안하다"라고 말해 분위기를 숙연하게 만들기도 했다.

워낙 어린 나이에 데뷔한 탓에 학창 시절 추억이 거의 없다는 보아를 위해 호스트 이동욱과 쇼MC 장도연이 보아와 함께 학창 시절로 되돌아가는 시간도 가졌다. 세 사람은 나란히 교복을 맞춰 입고 분식집을 찾아 그때 그 시절 간식거리를 회상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어 보아는 초등학생 시절 주변 친구들의 관심을 받을 수밖에 없던 충격 의상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보아가 수학여행을 못 간 아쉬움이 제일 크다고 말하자, 이동욱과 장도연은 자신들의 경험담을 불꽃 연기로 표현하기도 했다.

보아

이어 세 사람은 오락실을 찾아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펌프 게임을 선택한 이동욱과 장도연은 의도치 않은 몸개그를 선보였지만, 보아는 빠르고 절도 있는 동작으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뿐만 아니라 보아는 의외의 게임에서 놀라운 실력을 선보이며 새로운 재능을 발견했다고 하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보아의 인간적인 면모와 음악에 대한 소신을 엿볼 수 있는 '욱토크'는 1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