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골목식당' 백종원, 공릉동 찌개백반집에 "방송 나가면 안 되는 집"…맛 평가 거부 이유는?

작성 : 2020-02-19 23:36:39

조회 : 3194

골목

[SBS 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공릉동 찌개백반집의 방송 출연을 걱정했다.

1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 상권의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공릉동 찌개백반집을 찾았다. 백종원이 시식을 하는 동안 김성주는 사장님에게 단골손님들에 대한 취향 퀴즈를 출제 헸다. 이에 사장님은 배추김치를 안 먹는 손님, 돼지고기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 면 종류 좋아하는 사람 등 손님들의 선호 반찬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장님은 "손님들이 다들 가족 같다. 오라버니, 동생, 누나, 조카, 아들 같기도 한 분들이라서 다들 응원해주신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의 시식이 진행됐다. 백종원은 "맛을 떠나서 요즘 이런 반찬 없다. 이렇게 차려주는 데가 어디 있냐"라며 "이야, 이런 백반 얼마 만에 먹는 거야. 요즘은 먹으려고 해도 없는데"라고 놀랐다. 또한 그는 "그런데 나도 카레 좋아하는데 왜 안주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백종원은 평가를 잊은 채 시식에 몰두했다. 그는 "이렇게 먹고 있으면 옆에서 보시는 거지, 이 손님이 뭘 좋아하는지. 집에서 밥 먹고 있으면 엄마가 뭐 먹나 보는 거처럼 저 손님이 저걸 좋아하니까 다음에 또 해줘야지 하는 거다"라고 했다.

그리고 백종원은 "저는 이 집에서는 맛 평가는 하고 싶지 않다. 6천 원에 이런 상차림이 서울 시내에 존재한다는 거 자체가 대단한 거다. 맛은 평균 이상이 된다"라고 했다. 이에 사장님은 "6천 원이 된 지가 1년밖에 안됐다"라고 말해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백종원은 "여기는 방송 안 나가야겠는데, 여기는 방송 나갈 수가 없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집은 방송 나가면 안 되는 집이에요. 단골손님들한테 이 분들한테 죄짓는 거예요"라며 단골손님들의 닉네임을 열거하며 "앞으로 이 분들 식사하는데 불편하실 거 같은데 죄송하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