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불청' 김정균, 감자 기근 속 한우 선물 "여기 왔으면 한우 먹어야지"

기사 출고 : 2020-02-25 23:49:13

조회 : 211

불청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청춘들이 김정균의 한우를 반겼다.

25일 방송된 SBS (이하 '불청')에서는 한우를 준비한 김정균이 청춘들의 환영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균은 청춘들의 환영을 받으며 등장했다.

최성국은 김정균에 대해 "정수야 너 영혼의 동반자다. 아재 개그의 쌍두마차"라고 소개했다.

인사를 나눈 김정균은 "여기 왔으면 한우 먹어야 한다"라며 선물을 건넸다.

청춘들은 "우리 감자밖에 없다", "먹을 게 없었다"라며 화색을 띄었다.

김정균은 한우를 선물한 이유에 대해 "김완선 씨가 고기를 가지고 온 적이 있었다. 고맙고 부럽더라. 기회가 되면 식구들을 위해 고기를 사고 싶다고 생각했다"라며 지난 합류를 회상했다.

이에 구본승은 "조금 더 사 오지 그랬나"라고 장난스럽게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