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김동완 "코로나19 안전장치 쉼없이 돌아가...부정적으로만 보지말자"

기사 출고 : 2020-02-26 18:27:57

조회 : 456

김동완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신화 김동완이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보지 말자."는 의견을 밝혔다.

김동완은 26일 자신의 SNS에 "하루에도 몇 번씩 재난문자 사이렌이 울려 국민 모두가 불안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 본부장님을 중심으로 대한민국 공무원들과 의료진이 심각한 상황을 정면으로 맞서 싸우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앞서 진서연, 한상진 등 연예인들이 SNS에 마스크 품귀 현상 등을 꼬집으며 정부의 대응에 대해 거칠게 비난을 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김동완은 "국민 모두가 지치지 않고 견디며, 지역과 나이, 종교나 국적을 불문하고 소중한 생명이란 사실을 잊지 말자."고 다독였다.
김동완

김동완은 이어 "대한민국의 안전장치와 의료시스템은 쉼 없이 돌아가고 있다. 손도 써보지 못하고 많은 희생자를 내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다."면서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보지 말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적극적으로 대응해보자"고 가조했다.

김동완이 게재한 영상은 일본의 인구수는 한국의 2.4배에 다다르지만, 24일 기준 한국의 의심 환자 6577명이 검진을 받는 동안 일본에서는 39명의 환자만이 의사를 만날 수 있었다는 내용을 담았다.

kykang@sbs.co.kr